컨텐츠 바로가기
68026622 0292021051068026622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true 1620628020000

아이비, 립밤 넣는 샤넬백 공개 "집을 안사고 가방하고 신발 샀다" 한숨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최정은 기자]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아이비가 수 많은 명품가방을 공개했다.

지난 7일 오후 아이비는 개인 유튜브 채널 '아이비티비'에 '아이비는 무슨 백을 들고 다닐까? 드디어 공개하는 아이비의 가방!'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OSEN

이날 아이비는 "제가 가진 가방들을 공개한 이유는, 자랑하고 싶은 마음은 아니다"라며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셨는데, 그동안 과시하는 느낌이 들어서 망설이다가 (팬들을 위해서) 한번 용기 내어 공개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요즘에 정말 소비를 나름대로 예전보다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너무 밉게만 보지 마시고, 쇼핑 좋아하는 정신나간 친구네 집에 가서 가방을 구경한다 생각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아이비는 가장 먼저 깔별로 구비된 데일리 백을 공개했다. 데일리 백을 공개하던 아이비는 갑자기 "배고프다"며 군고구마 먹방을 선보였다.

OSEN

이어 아이비는 "내가 돈을 잘못 썼구나, 돈을 버렸구나 하는 가방을 보여드리겠다"며 "실물을 본 게 아니고 직구를 사다보니까 두어번 박에 못 들어봤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또 프라다 버킷백을 공개하며 "잘 몰라서 디테일한 설명은 못할 것 같다"며 "저는 예쁘면 사요. 그런데 취향이 한결 같네요. 도시락 가방 스타일을 좋아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실용적일 것 같아서 샀는데, 하나도 안 실용 적인 가방이 많네"라고 덧붙였다.

OSEN

아이비는 "이제는 진자 가방을 안사는데, 저에게 버림 받지 않고 남아있는 명품 가방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하며 샤넬 미니백을 공개했다. 아이비는 "정말 지갑도 안들어가요. 휴대폰만 겨우 들어가는 사이즈"라며 여러개의 샤넬백을 보여줬다. 자신의 가방을 둘러보던 아이비는 "내 취향 너무 한결같다"며 "(관계자 여러분) 이렇게 만들면 제가 삽니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샤넬 코스메틱 파우치라는 가방을 공개했다. "3천원 짜리 니베아 립밥을 지키기 위해서 500만원짜리 샤넬파우치를 샀단다"며 "집을 안사고 가방하고 신발을 샀어 정말 한심해"라며 자조적인 혼잣말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이날 아이비는 샤넬을 비롯하여, 셀린느를 공개했다. 아이비는 "언박싱 하고 한 번 들어봤다. 플리 마켓 한번 해볼까요?"라며 웃었다. 또 "대망의 에르메스"라며 여러개의 가방을 공개했다. 버킨백에 대해서는 "돈이 있어도 못산다는 에르메스 버킨백이다. 가졌더니 아무것도 같고 싶지 않아"라며 "제발 제가 나중에 딸을 낳아서 물려주고 싶은 마음 뿐이죠"라고 말해 공감을 자아냈다.

영상의 마지막 "자랑하려고 한 게 아니라, 여러분들이 가방을 보여달라고 하셔서 보여드렸어요"라며 "엄청나게 특별한게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제 취향을 확인 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이야기했다. "앞으로 정신차리고 돈을 아껴쓰고 의미있게 쓰고, 있는 가방을 잘 활용하면서 멋을 내보겠다"며 다짐을 밝혔다.

/cje@osen.co.kr

[사진] 아이비 유튜브 채널 '아이비TV'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