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28793 0032021051068028793 05 0502002 sports 7.0.0-HOTFIX 3 연합뉴스 62441385 true true false false 1620631380000

이슈 일본 신임 총리 스가 요시히데

日스가, 국회 답변 통해 '올림픽 개최 실현' 반복 주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IOC가 이미 개최를 결정…안심·안전한 대회 실현 위해 노력"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외에서 취소론이 강해지고 있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 문제와 관련해 '안전한 대회 실현'을 강조하면서 일단 취소 가능성을 부인했다.

스가 총리는 이날 오전과 오후 잇따라 열린 중·참의원(국회 하·상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상황에서도 올림픽을 개최할 생각이냐고 따지는 야당 의원들에게 거의 같은 맥락의 답변을 반복하며 논전을 벌였다.

야마노이 가즈노리(山井和則) 입헌민주당 의원이 올림픽을 우선시하고 국민을 위한 대책은 그다음으로 다루고 있다고 현 내각의 대응 방식을 지적하며 '지금은 올림픽을 우선할 때가 아니다'라고 추궁하자 스가 총리는 "올림픽 우선으로 일을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해선 "우선은 현재의 감염 확산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제한 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이미 개최를 결정했고, 각국(올림픽위원회)에서도 이를 확인했다"며 선수와 대회 관계자의 감염예방 대책을 확실하게 마련해 안심하고 참가할 수 있도록 하는 동시에 일본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것이 자신의 책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도쿄 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10일 오전 열린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입헌민주당 대표를 앞에 두고 현안 관련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스가 총리는 일본 정부의 주선으로 IOC를 통해 화이자 백신을 각국 선수에게 무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된 점도 거론하면서 확실하게 대회 준비를 추진하겠다고 언급했다.

도쿄올림픽과 관련한 이런 취지의 답변은 도쿄 등 4개 지역의 긴급사태를 이달 말까지 연장하는 결정을 한 뒤 개최한 지난 7일의 기자회견 당시 언급했던 것과 거의 같은 맥락이다.

스가 총리는 감염 확산이 폭발적인 긴급사태가 이어지는 상황에서도 올 7월의 도쿄올림픽을 열 것인지에 대해선 "그런 말을 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선수나 대회 관계자의 감염 대책을 확실히 강구해 안심하고 참가할 수 있도록 하면서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켜나간다는 것이 올림픽 개최에 대한 저의 기본적인 생각"이라고 거듭 말했다.

이 답변을 감염 확산이 폭발적인 단계에선 올림픽을 하지 않는다는 뜻으로 이해해도 좋겠느냐는 야마노이 의원의 추가 질의에 스가 총리는 긍정이나 부정 입장을 명확하게 밝히지 않은 채 "지금 말씀드린 대로다"라는 말로 피해갔다.

연합뉴스

(도쿄 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10일 오후 열린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 문제 등 현안 관련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스가 총리는 '감염 올림픽' 우려가 높아지는 도쿄올림픽 취소 문제를 본격 논의해야 할 시기가 됐다는 지적에도 직답을 피한 채 "작년 9월부터 이미 도쿄도와 조직위, 관계부처가 조정회의를 열고 있다"며 "그 회의에는 감염증 전문가도 2명 매번 참가토록 해 의견을 듣고 있다는 점을 알아 달라"고 동문서답형 답변을 내놓았다.

스가 총리는 이날 오후 열린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올림픽 취소론을 주장하며 추궁에 나선 렌호(蓮舫) 입헌민주당 의원(대표대행)과의 논전에서도 "IOC가 이미 개최를 결정했다. 안심·안전한 대회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취지의 같은 답변을 여러 차례 되풀이했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