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55655 0032021051168055655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true 1620717733000

경찰, 故손정민씨 마지막 동선 재구성에 총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강서 손씨 친구 휴대폰 수색은 또 허탕

연합뉴스

오늘도 이어지는 수색 작업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주변에서 경찰이 고(故) 손정민 씨 친구의 휴대폰을 수색하고 있다. 2021.5.11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우리 기자 = 한강에서 친구와 술을 마시던 중 실종됐다가 숨진 채로 발견된 의대생 손정민(22)씨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손씨의 마지막 동선을 추적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1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손씨의 실종 시간대 공원 폐쇄회로(CC)TV 영상과 차량 블랙박스, 친구 A씨의 통화 내역 등 확보된 자료를 바탕으로 실종 당일 상황을 면밀히 재구성하고 있다.

특히 경찰은 술자리 이후 손씨의 동선 일부를 추정할 수 있는 촬영물을 받았고, 마지막 목격자의 진술 등을 통해 실종 당일 오전 3시 40분부터 A씨가 홀로 한강공원을 떠난 오전 4시 30분까지 50분간 두 사람의 동선을 집중적으로 파악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전날 "상황 재구성 측면에서 가치가 있는 제보라고 판단하고 정밀하게 분석하고 있다"라고 밝힌 바 있다.

반포한강공원 일대에서는 사건 진상을 밝힐 주요한 증거로 보이는 친구 A씨의 휴대전화 수색도 계속 진행되고 있지만 이날 오후까지 특별한 물품이 발견되지는 않았다.

손씨가 실종된 지난달 25일 오전 3시 30분께 A씨는 자신의 휴대전화로 부모와 통화하며 '정민이가 잠이 들었는데 취해서 깨울 수가 없다'는 취지로 말했으며, 통화 후 다시 잠이 들었다가 바뀐 손씨의 휴대전화를 들고 홀로 귀가했다. A씨의 휴대전화는 같은 날 오전 7시께 꺼진 뒤 발견되지 않고 있다.

손씨의 아버지 손현씨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지난달 24일 손씨와 다른 친구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손씨는 카톡 대화에서 A씨를 만나기 위해 한강으로 가기 전 다른 친구에게 "(A씨가) 술 먹자는데 갑자기", "처음 접하는 광경", "이런 적이 없어서 당황함" 등의 문자를 보냈다는 것이다.

중앙대 의대 본과 1학년생인 손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께부터 이튿날 새벽 2시께까지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A씨와 술을 마시고 잠이 들었다가 실종된 지 닷새만인 지난달 30일 한강 수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손씨의 정확한 사인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정밀 부검 결과가 발표돼야 드러날 전망이다. 검사 결과는 이르면 이달 중순께 통지될 것으로 보이나 정확한 날짜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휴대폰은 어디에'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0일 서울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민간 잠수부들이 고(故) 손정민 씨 친구의 휴대폰을 수색하고 있다. 2021.5.10 ondol@yna.co.kr



iroow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