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61268 0012021051168061268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734340000

주호영 “뒷산만 다니면 안 돼”…이준석 “팔공산만 오르던 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내달 11일에 전대

당대표 후보들 신경전 가열

법조인 출신 경쟁자 비판도

‘당대표 선출 규정’ 비대위로

[경향신문]



경향신문

황우여 국민의힘 중앙당 선거관리위원장(왼쪽에서 두번째)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선관위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를 다음달 11일 열기로 했다. 본격적인 경선 국면에 들어서면서 당권 주자 간 신경전도 가열되고 있다. 세대 간 설전이 오가고, ‘로펌 정당’은 안 된다며 법조인 출신 경쟁 후보들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관리위원회는 11일 전당대회 일정을 확정했다. 다음달 11일 전당대회를 열고,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 등록은 오는 22일 하기로 정했다. 핵심 쟁점인 당대표 선출 규정은 결론을 내지 못하고 비상대책위원회로 공을 넘겼다. 김재섭·천하람 위원을 제외한 다수 위원들이 당원투표 70%·일반여론조사 30%의 현행 규정 유지 의견을 냈다.

전당대회 시간표가 확정되면서 당권 주자 간 신경전도 거칠어지고 있다. 전임 원내대표인 주호영 의원은 이날 ‘초선 당권론’을 직격하며 포문을 열었다. 전날 당권 도전을 공식 선언한 주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에베레스트를 원정하려면 동네 뒷산만 다녀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초선의 김웅 의원과 의원 경험이 없는 이준석 전 최고위원의 당대표 출마를 두고 ‘경험 부족’을 지적한 것이다.

이 전 최고위원은 즉각 반발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주호영 선배께서는 팔공산만 다섯 번 오르시면서 왜 더 험한 곳을, 더 어려운 곳을 지향하지 못하셨나”라며 “팔공산만 다니던 분들은 수락산과 북한산, 관악산 아래에서 치열하게 산에 도전하는 후배들 마음을 이해 못한다”고 적었다. 대구에서만 5선을 한 주 의원의 선거 이력을 두고 대구 팔공산을 들어 비꼬면서, ‘험지’인 서울 노원병에서 내리 3번 낙선한 자신의 ‘도전’을 강조한 셈이다.

경쟁 후보들의 ‘출신’을 따지는 비판도 나왔다. 5선의 조경태 의원은 이날 당대표 출마를 선언하며 “원내대표, 당대표, 대선 후보까지 모두 판검사 출신이 된다면 우리당은 로펌 정당이라는 비난을 비켜가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판사 출신 김기현 의원이 원내대표로 당선됐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야권 유력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상황에서 주 의원을 비롯한 당대표 후보 다수가 판검사 출신인 상황을 지적한 것이다. 조 의원은 ‘초선 당권론’에도 “말로만 하는 쇄신은 누구나 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그럼에도 ‘초선 당권론’은 세력을 키우고 있다. 김웅 의원에 이어 김은혜 의원도 당대표 출마를 고심하고 있다. 김은혜 의원은 기자와 통화하면서 “당이 변해야 한다는 생각이 강하다. 마지막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두 의원이 초선 그룹에서 각자 지지세를 모으고 이 전 최고위원까지 포함한 단일화에도 성공한다면 시너지 효과가 나올 것이라는 설명이다.

심진용 기자 sim@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김진숙을 만나다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