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61455 0142021051168061455 04 0401001 world 7.0.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0735327000

"전라 수영장 파티 즐긴 빌 게이츠..유명한 '호색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최근 이혼을 발표한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가 기술 거물이라는 이미지 뒤에 전라 수영장 파티를 즐기는 호색한으로 유명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10일(현지시간) 외신들에 따르면 빌 게이츠 전기작가 제임스 월리스는 언론 인터뷰에서 "빌은 단순히 컴퓨터만 아는 괴짜가 아니었다"며 "뒤에서는 사생활을 즐겼다"고 주장했다.

그는 1997년 쓴 빌의 전기 '오버드라이브'에서 "빌은 시애틀에 있는 스트리퍼 클럽을 자주 찾았고, 스트리퍼를 집으로 데려와 친구들과 함께 실내 수영장에서 전라 파티를 하곤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빌은 1988년 아내가 될 멀린다 프렌치를 만난 뒤에도 이 같은 문란한 사생활을 멈추지 않았다. 언론에 기사화가 되지는 않았지만, 빌의 문란한 성생활은 유명했다"고도 언급했다.

오버드라이브 책에 따르면 멀린다도 빌의 이 같은 성생활을 인지하고 있었으며 멀린다는 빌과 데이트를 시작한 뒤에도 빌의 이같은 성생활을 잘 알고 있었다.

또한 "빌과 멀린다의 관계는 기복이 심했다. 여자 문제로 1년 정도 결별한 적도 있었고, 1992년 다시 합친 뒤에는 관계가 다시 돈독해지는 듯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뉴욕포스트는 과거 MS 경영진으로서 게이츠와 함께 일한 번 라번도 데일리메일 인터뷰에서 게이츠의 사생활이 문란했다는 데 동의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빌이 멀린다의 염려에도 불구하고 숱한 미성년자 성범죄를 저지른 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과의 관계를 유지했다는 보도도 나온 바 있다

camila@fnnews.com 강규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