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65146 0242021051268065146 03 0303001 economy 6.3.1-RELEASE 24 이데일리 58682312 false true false true 1620774490000

이슈 증시와 세계경제

[뉴스새벽배송]인플레 공포에 짓눌린 증시…다우 1.36% 급락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플레이션 우려에 뉴욕 증시 일제히 하락

다우지수 2월 말 이후 최대 일일 낙폭

연준 “인플레 일시적…돈 풀기 정책 유지”

중국 4월 생산자물가 42개월 만에 최고

[이데일리 박정수 기자] 인플레이션 우려로 미국 뉴욕 증시가 일제히 하락했다. 특히 다우 지수는 지난 2월 말 이후 하루 기준으로 가장 큰 폭으로 고꾸라졌다.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를 하루 앞두고 투자 심리는 갈수록 악화되고 있고, 전날 시장을 흔들었던 빅테크주는 이날 역시 변동성을 보였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는 인플레이션 공포가 시장을 덮치는 와중에도 돈 풀기 정책을 이어갈 뜻을 분명히 하고 있고, 이에 투자 거물들은 연준이 정책 전환을 모색할 때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다음은 개장 전 주목할 만한 주요 뉴스들이다.

이데일리

△사진=AP/연합뉴스 제공


다우 지수, 2월 말 이후 최대 낙폭

-11일(현지시간)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36% 내린 3만4269.16에 거래를 마쳐. 다우 지수는 지난 2월 말 이후 하루 기준으로 가장 큰 폭 하락.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87% 하락한 4152.10에 마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09% 내린 1만3389.43을 기록. 뉴욕 증시를 대표하는 3대 지수가 모두 하락. 이외에 중소형주 위주의 러셀 2000 지수는 0.26% 내려.

-증시를 짓누른 건 단연 인플레이션 공포.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를 하루 앞두고 인플레이션 우려가 다시 부상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아져. 월가는 CPI 상승률이 전년 동월 대비 3.6% 오를 것으로 보고 있음. 이 때문에 이날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장중 1.631%까지 뛰어.

-전날 시장을 흔들었던 빅테크주는 이날 역시 변동성. ‘대장주’ 애플 주가는 장중 3% 넘게 급락했다가, 낙폭을 줄여 0.74% 내린 채 마감. 테슬라(-1.88%), 마이크로소프트(-0.38%), 구글(-1.40%) 등도 하락을 면치 못함. 아마존(1.05%), 페이스북(0.18%) 등은 소폭 상승.

백악관 “인플레 가능성 심각하게 받아들인다”

-미국 백악관은 11일(현지시간) “인플레이션 가능성을 상당히 심각하게(quite seriously)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혀.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 최대 송유관 폐쇄에 따른 휘발유 가격 상승이 인플레이션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냐’는 질문에 이렇게 말해. 사키 대변인은 그러나 “많은 경제 분석가들은 (송유관 폐쇄가) 인플레이션에 일시적으로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해.

브레이너드 “인플레 일시적…돈 풀기 정책 더 유지”

-라엘 브레이너드 연방준비제도(Fed) 이사는 11일(현지시간) 미국 경제기자협회(SABEW) 컨퍼런스에서 “미국 경제의 회복이 탄력을 받고 있지만 아직은 불확실성이 높다”며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유지하는데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해. 당분간 돈 풀기를 유지하겠다는 뜻. 브레이너드 이사는 바이든 정부의 초대 재무장관 하마평에 올랐을 정도로 실세로 거론. 유력한 차기 연준 의장 후보군에도 들어.

-브레이너드 이사는 최근 고용 쇼크를 두고 “경제 회복이 과정이 평탄하지 않다”며 “앞으로 예측도 어려울 것 같다”고. 그는 그러면서 “(바이든 정부의 부양책에 따라 늘어난 개인 저축이 소비를 늘릴 것이라는 예상은) 그렇게 뚜렷하지 않다”고 설명. 브레이너드 이사는 “전망보다는 결과에 기초한 통화정책이 우리에게 더 도움이 될 것”이라고. 장밋빛 경제 전망에 맞춰 통화정책 방향을 바꾸기 보다는 일단 돈 풀기 정책을 유지하며 지켜보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져. 그는 “강력한 재정 지원이 (인플레이션을 올리는 방향으로) 올해 경제를 압박하고 있다”면서도 “정부 지원이 없다면 내년 성장은 상대적으로 더뎌질 것”이라고.

-브레이너드 이사는 인플레이션 논쟁에 대해서는 “예측은 어렵다”면서도 “물가 상승이 대부분 일시적일 것임을 시사하는 다양한 이유들이 있다”고 강조. 그는 “과거 경험에 비춰볼 때 기업들은 마진을 줄이고 자동화 비중을 높이는 방식으로 가격을 낮춰 경쟁사들과 경쟁할 것”이라고 주장.

헤지펀드 전설 “연준 돈 풀기, 달러 망가뜨릴 수도”

-미국 헤지펀드업계 전설로 불리는 스탠리 드러켄밀러 뒤켄패밀리오피스 회장은 11일(현지시간) CNBC와 인터뷰에서 “시장이 번창하고 경제가 호황인데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금리를 낮게 유지하고 수조달러의 채권을 사겠다는 것은 장기적으로 볼 때 위험하다”며 “연준이 장기적으로 달러화의 건전성을 위협할 수 있다”고 전해. 그는 “통화정책과 재정정책이 동시에 경제 상황과 이렇게 어긋났던 것은 역사상 찾아볼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 드러켄밀러는 “팬데믹 초기 연준이 취한 조치는 문제 삼지 않았다”며 “하지만 연준은 통화정책 가속페달을 너무 오랜 기간 밟았다”고 전해. 미국 경제가 살아나는 데도 연준이 계속 돈을 푸는 것은 인플레이션 부작용을 넘어 달러화 신뢰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경고.

미 기업들 ‘역대급’ 구인난…3월 채용공고 800만건

-미국 노동부가 11일(현지시간) 내놓은 3월 구인·이직보고서(JOLTS)를 보면, 3월 채용공고는 812만건으로 전월 대비 8%(59만7000건) 급증. 이는 지난 2000년 통계 집계 이후 가장 많은 수치. 블룸버그가 내놓은 전문가 전망치(750만건)를 훌쩍 넘어.

-특히 숙박·식음료 서비스업의 채용공고는 100만건에 육박. 역대 두 번째로 많은 기록. 제조업, 건설업 등의 공고 역시 크게 늘어. 다만 3월 채용 규모는 전월과 비교해 3.7% 증가한 600만명에 그쳐. 채용공고 건수보다 200만명 이상 적었는데, 그 격차는 역대 최다인 것으로. 이는 최근 미국 노동시장의 수요-공급 미스매치 탓. 기업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에 따라 영업 제한이 풀리면서 고용을 늘리고 있으나, 실직자들은 노동시장으로 나오지 않고 있는 것.

머스크, 테슬라 도지코인 결제 투표…77% 찬성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 팔로워들에게 테슬라가 암호화폐 도지코인을 결제 수단으로 허용해야 할지 묻는 돌발 질문. 10명 가운데 8명에 가까운 팔로워들이 “예스”라고 호응.

-머스크는 11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테슬라가 도지코인을 (결제 수단으로) 받아들이길 원하는가”라는 질문과 함께 ‘예’ 또는 ‘아니오’로 답해 달라는 투표 글을 올려. 현재 354만명이 넘는 이들이 이 조사에 응답. 77.8%가 “그렇다”고 답. “아니오”라는 답은 22.2%.

-도지코인은 12일 오전 6시 현재(한국시간 기준) 글로벌 암호화폐(가상화폐) 시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11.42% 폭등한 50.84센트를 기록.

국제유가, 소폭 상승

-11일(현지시간)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6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36센트(0.6%) 상승한 배럴당 65.28달러를 기록. 북해 브렌트유 7월물은 23센트(0.3%) 오른 배럴당 68.55달러로 체결.

-미국 동부해안의 송유관이 사이버 공격으로 계속 폐쇄되면서 휘발유 부족에 따른 우려에 이날 유가는 올라. 하루 250만배럴의 정제유를 책임지는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은 이번 주 내로 송유관 재개를 약속하며 유가 상승폭을 제한.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이날 내놓은 월간 전망보고서를 통해 원유수요 전망을 일평균 20만배럴 상향한 점도 유가에 호재로 작용. OPEC은 중국과 미국의 성장이 인도의 전염병 위기를 상쇄해 올해 강력한 수요회복을 계속해서 지지.

MSCI 지수 정기변경…HMM 등 4종목 편입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이 5월 반기리뷰 결과 HMM(011200), 하이브(352820), SKC(011790), 녹십자(006280) 등 4종목을 편입.

-현대해상(001450), 한화(000880), GS리테일(007070), 삼성카드(029780), 롯데지주(004990), 한국가스공사(036460), 오뚜기(007310) 7종목은 편출

-이에 따라 총 종목수는 103개로 줄어들며 변경된 지수는 오는 28일부터 적용

-MSCI 지수를 추종하는 패시브 펀드는 5월 27일 종목 교체(리밸런싱)에 나설 예정

중국 4월 생산자물가 6.8% 42개월만 최고

-지난 11일 중국의 4월 생산자물가지수(PPI) 상승률이 3년 반 만에 최고치. 중국 국가통계국은 4월 중국의 PPI가 전년 동기 대비 6.8% 상승했다고 밝혀. 전월(4.4%)는 물론 시장 전망치인 6.5%를 넘어서. 이는 2017년 10월 이후 3년 6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

-중국 PPI는 미중 무역전쟁과 코로나19 팬더믹 영향으로 지난해 2월부터 11개월째 하락세를 이어오면서 디플레이션 우려가 커져. 그러나 올해 들어서는 지난 1월 0.3%로 1년만에 처음으로 플러스 국면에 진입했고, 2월과 3월엔 지난 2018년 11월(2.7%) 이후 2년 여만에 최고치를 경신하며 회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