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83014 0242021051268083014 07 0703001 culture 6.3.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802396000

'아들의 이름으로', 15일 무대인사 취소 "故이춘연 대표 깊은 애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오는 15일 예정됐던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 무대인사가 취소됐다.

‘아들의 이름으로’ 배급사 엣나인필름은 12일 “한국 영화계의 큰 어른이었던 이춘연 씨네2000 대표의 부고에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들의 이름으로’는 고인의 영결식이 치러질 15일 예정하고 있던 서울 지역 무대인사 행사를 부득이하게 취소하게 됐음을 알려드린다”며 “모쪼록 관객 여러분과 관계자분들의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아들의 이름으로’에 주연한 안성기는 이춘연 대표의 부고에 12일 예정됐던 영화 홍보 일정들을 급히 취소했다. 고인과는 영화적 동반자였기에 안성기의 상실감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이춘연 대표는 최근 건강을 회복한 안성기를 응원하기 위해 ‘아들의 이름으로’ 시사회 현장을 직접 찾을 만큼 두 사람의 관계는 각별했다.

이춘연 대표는 11일 오후 서울 방배동 자택에서 심장 계통 이상으로 쓰러져 끝내 깨어나지 못했다. 이춘연 대표는 1983년부터 영화계에서 활동을 시작해 40년 가까이 몸담으며 제작뿐 아니라 영화계 대소사를 두루 챙기며 영화인들의 맏형 역할을 해왔다. 유쾌하고 호방한 성품에 따르는 이들이 많았다. 빈소는 서울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31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5일 오전 10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