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서울·부산시장 보궐 선거

국회의장·여야 원대대표·서울시장, '기후위기' 대응 위해 모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12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한국포럼에서 참석자들이 승명호 한국일보 회장의 환영사를 듣고 있다. 배우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구의 미래, 한국의 미래'라는 주제로 12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2021 한국포럼'에는 정·재계와 학계를 비롯해 다양한 분야 인사들이 참석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참석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위기를 교훈 삼아, 기후위기 극복에도 선제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일보

박병석 국회의장이 12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한국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먼저 축사에 나선 박병석 국회의장은 "시대 흐름의 변곡점마다 우리 한국사회의 나아갈 길을 모색해온 한국일보의 한국포럼 개막을 축하드린다"면서 "살아 숨 쉬는, 지속 가능한 지구야말로 인류의 당면하고 절실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그러면서 "코로나 팬데믹은 아마도 지구를 살리라는 마지막 경고일지도 모른다"면서 "이번에 우리는 교훈을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일보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한국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도 축사를 통해 "올해 한국포럼이 제시한 주제는 코로나19로 전 인류가 고통받는 지금, 가장 사회적 토론이 필요한 이슈라고 생각한다"며 "이러한 때에 과거 에너지 위기를 연상시키는 석유구축기지였던 이 곳(문화비축기지)에서 행사를 기획하신 혜안에 다시 한번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사전환담회 이후 승명호 한국일보 회장과 본행사장으로 이동하면서도 문화비축기지가 갖고 있는 의미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승 회장은 환영사에서 "우리 앞에 놓인 도전은 코로나19 바이러스뿐만이 아니다. 인류 생존을 위협하는 훨씬 더 큰 위기가 다가오고 있다"며 "그게 바로 기후변화다"라고 강조했다. 승 회장은 이어 "한국일보도 기후위기에 문제의식을 공유하고 지속 가능한 솔루션을 찾기 위해서 이번 한국포럼 주제를 지구의 미래, 한국의 미래로 정했다"고 말했다.

한국일보

12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한국포럼에서 박병석(가운데) 국회의장과 윤호중(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홍인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식 행사 전 열린 사전환담회에는 박 의장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비롯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오 시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이 함께 했다. 승 회장과 이영성 한국일보 사장 등은 이들과 최근 정·재계의 현안 및 '2021 한국포럼' 행사 의미 등에 대해 짧은 덕담을 나눴다.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인 반 전 유엔 사무총장은 'Clean air for all'이라고 적힌 마스크를 써 눈길을 끌었다.

박 의장과 여야 원내대표 간에는 최근 임명 동의 여부를 놓고 이견을 보이는 장관 후보자 3인에 대한 얘기도 오고 갔다. 윤 원내대표는 한 참석자에게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 보고서를 채택하면 당에 부담이고, 미루자니 문재인 대통령에게 부담이어서 고민이 큰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 의장이 여야 원내대표에게 귓속말을 하는 장면도 포착됐다.
한국일보

2021 한국포럼이 '지구의 미래, 한국의 미래'라는 주제로 12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가운데 승명호 한국일보 회장과 박병석 국회의장, 오세훈 서울시장,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 내빈들이 사전환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손경식 회장을 비롯해 경제계에서는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 허인 KB국민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박성호 하나은행장, 권광석 우리은행장,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 정희수 생명보험협회장, 정지원 손해보험협회장,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 등 재계와 금융권 대표들이 참석했다. 또 정진택 고려대 총장과 이종엽 대한변호사협회장, 정계성 법무법인 김앤장 대표변호사, 길태기 법무법인 광장 대표변호사, 박상훈 법무법인 화우 대표변호사 등 학계와 법조계 인사들도 자리를 빛냈다. 유연철 외교부 기후변화대사(P4G 준비단장)와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 등도 함께 했다.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