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4903 0372021051468144903 06 0601001 entertain 7.0.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0998862000

[단독]제이비(JB) 외설 사진 논란 사과+해명‥사진작가 "내 사진집 붙인 것"(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제이비(JB)/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조은미 기자]그룹 갓세븐 출신 제이비(JB)가 라이브 방송 중 외설 사진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사과했다.

14일 제이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외설 사진 논란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제이비는 14일 라이브방송을 통해 외설적 사진이 노출되어 논란이 불거지자 본인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저를 지켜봐주신 분들께 갑작스럽게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하다"라며 "좋아하는 작가님의 사진을 붙여 놓은 거였는데 전 연령층이 보고 있는 곳에서 비춰지게 되어 송구스럽다. 앞으로 각별히 주의하겠다."라고 사과를 전했다. 이어 그는 "장난스러워 보이는 거 같아 다시 올린다"라는 말을 덧붙였는데 앞서 같은 내용이 담긴 사과문을 게재하며 "죄송해여ㅠㅠ"라고 글을 마무리했기 때문. 그는 이 외에도 검은 바탕에 "진심으로 죄송해요"라는 글을 나기며 거듭 사과했다.
헤럴드경제

(왼)먼저 올린 사과문 (오)수정한 사과문/제이비 인스타그램 스토리


헤럴드경제

제이비 인스타그램 스토리



앞서 13일 제이비는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방송 중 제이비의 방 벽면에 붙은 사진이 노출되었고 방송이 끝난 후 해당 사진이 여성의 나체 사진이 담긴 외설적 사진이라는 점에 누리꾼들의 지적이 이어졌다.

이에 제이비의 소속사 하이어뮤직 측은 14일 공식입장을 통해 "팬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이번 라이브 방송 때 비춰진 사진은 국내 유명 아티스트들과도 촬영 작업을 한 바 있는 패션사진작가의 작품"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다양한 연령층이 참여하는 라이브 방송에서 부주의하게 일부 사진들을 노출시킨 부분에 대해 팬분들과 대중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사과했다.

해당 사진을 촬영한 사진작가 역시 14일 헤럴드POP에 "제 사진집을 낱장으로 붙인 것으로 보인다."라며 설명했다.

한편 제이비는 최근 JYP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 종료 후 하이어뮤직레코즈와 전속계약을 맺었으며 오늘 오후 6시 첫 번째 싱글을 발매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