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5469 0682021051568145469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015200000

靑내부 “송영길 발언, 정제 덜되고 다소 과격” 당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文대통령-與지도부 간담회]

靑과 사전조율 하지 않은 메시지

“표심 고려한 당입장 이해가지만…”

여권 “당청, 덕담속 미묘한 신경전”

동아일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송영길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메시지가 다소 정제되지 않은 측면이 있다.”

14일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새 지도부의 첫 간담회가 끝난 뒤 한 청와대 관계자는 송영길 대표의 간담회 발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는 간담회에서 부동산 재산세, 소형모듈원자력발전소(SMR), 검찰개혁 속도 조절 등 정부 정책 기조와 온도차가 있는 주장들을 잇따라 내놓아 임기 말 당이 주도하는 당청관계를 예고한 것 아니냐는 평가가 나왔다.

이런 송 대표의 발언에 청와대는 “당이 논의할 일”이라고 말을 아끼면서도 내부적으로는 당혹스러운 기류가 역력했다. 이날 송 대표가 일일이 열거한 청와대에 대한 요구사항 등 메시지는 청와대와 사전 조율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과 신임 지도부 간 첫 간담회인 만큼 송 대표가 작심하고 발언한 것 같다”며 “당 대표로서 할 수 있는 얘기지만, 대통령과의 간담회 메시지치고 다소 과격했던 것 같다”고 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SMR 개발 부분은 송 대표의 생각을 얘기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당에서도 의견이 모아지지 않았다고 들었다. 대통령과의 간담회에서 얘기하기에는 설익은 느낌이 있다”고 했다.

청와대 일각에선 송 대표가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서울 직결이 빠진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D노선에 대한 재검토, 대구∼광주 달빛철도 설치 필요성 등을 언급한 것을 두고 “유권자의 표심을 고려해야 하는 당의 입장은 충분히 이해가 간다”면서도 “비공개 자리에서 말해도 됐던 사안”이라는 반응도 나왔다. 여권 관계자는 “서로 주고받는 덕담 속에서도 당청 간 미묘한 신경전이 보였던 간담회인 것 같다”고 평가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