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5658 0232021051568145658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018800000

문정복 "맥락 없이 고성·삿대질 해" vs 류호정 "꼰대질 해명해라"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정복, 류호정에 "어디서 감히"…정의당 "사과해야"

아시아경제

지난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 가운데)이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의 의사진행발언에 대해 항의하자 류호정 정의당 의원(오른쪽)이 문 의원에게 맞대응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문정복(54)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류호정(29) 정의당 의원이 국회 본회의 중 언쟁을 벌인 것을 두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문 의원은 14일 "류 의원이 아무 맥락 없이 고성과 삿대질을 했다"고 주장한 반면 류 의원은 "꼰대질에 대해 해명하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전날(1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는 박준영 전 해수부 장관 후보자의 부적격을 언급하며 "외교행낭을 이용한 부인의 밀수 행위는 명백한 범죄"라고 발언했다. 그러자 문 의원 등 민주당 의원들은 배 원내대표 자리로 찾아가 항의했다.


이 과정에서 문 의원이 "아니 그건 당신이…."이라고 하자, 류 의원은 "당신?"이라고 반문했다. 이에 문 의원이 "야!"라고 소리쳤고 류 의원은 "야?"라고 되물었다.


이어 문 의원이 "어디서 지금 감히 목소리를 높여"라고 따지자, 류 의원은 "우리 당이 만만해요? 저기(국민의힘)에다가는 한마디도 못 하면서, 여기 와서 뭐 하시는 거예요?"라고 맞받아쳤다.


이와 관련해 문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화의 전체 맥락을 공개하지 않고 일부분만 편집하여, 이를 정쟁화하는 것에 대하여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그는 배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외교행낭과 이삿짐은 전혀 다른 맥락"이라며 "이삿짐이 아닌 외교행낭을 통한 밀수라면 외교적 문제는 물론 범죄행위로 비춰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홍기원 민주당 의원과 저는 배 원내대표에게 이와 관련한 오해를 바로잡고 설명하고자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라며 "배 원내대표는 '그럼 왜 박 후보가 자진사퇴했느냐'고 반문했고, 이에 대해 답변하던 중 '(박 후보자) 당신이 국정운영에 부담되는 것을 원치 않았기 때문'이라는 취지의 이야기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문 의원은 "그러던 중 류 의원이 아무런 맥락 없이 '당신?'이라고 고성과 삿대질을 하며 제 말을 끊었다"라며 "충분히 말로 이어갈 수 있는 상황에서 갑작스러운 돌발행동은 저로서는 이해할 수 없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또 그는 "이미 정의당 최고직을 지낸 의원님과 상임위장에서 만나 대신 사과를 받았다"라며 "갑작스럽게 돌발행동을 한 의원의 사과를 받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생각된다"고 했다.


아시아경제

지난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이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의 의사진행발언에 대해 항의하자 류호정 정의당 의원(오른쪽)이 문 의원에게 맞대응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류 의원은 문 의원이 입장문을 올린 지 약 3시간 후 반박 글을 올렸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정의당이 만만했던 건지, 나이 어린 제가 우스웠던 건지는 잘 모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류 의원은 "문 의원의 해명이 '입장문'으로, 무려 '보도자료'로 배포됐다는 소식을 들었다"라며 "배 원내대표의 발언은 민주당 의원들의 극성스러운 야유 속에서 진행됐다. 발언 순서를 모두 마치고 투표에 들어간 뒤, 문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의 의원들이 배 대표를 둘러쌌다. 처음 보는 그 광경은 분명 '행패'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 의원은 발끈한 이유 말고, 발끈한 뒤 했던 꼰대질을 해명하셔야 한다. 문 의원의 '당신'이 누군지는 알 길이 없다"라며 "문제는 그다음이다. 문 의원은 저를 향해 소리쳤다. '야!'가 먼저였고, '어디서 감히!'가 나중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 류 의원은 문 의원을 향해 "비겁하게 엮어댄 '정의당 최고직 의원의 사과'는 없었다. 당 대변인과 청년정의당 대표의 권고가 가벼우셨던 모양"이라며 사과를 촉구했다.


한편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 또한 이날 브리핑을 통해 "어제 배 원내대표의 본회의 의사진행 발언 직후 자리에 찾아와 개인적으로 항의한 것은 심히 부적절하다. 유감을 표명한다"며 문 의원과 민주당의 공식 사과를 촉구했다.


이어 "나이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민의를 대표하는 한 명의 의원으로서 우리 당 류 의원을 존중하지 않는 태도에 대해서는 별도의 사과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