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5824 1112021051568145824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023000000

'아파트 도서관서 여아 보며 음란행위' 사진 파문···용의자, 경찰서 찾아와 자수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충남 천안의 한 아파트 도서관에서 한 남성이 여자아이를 보며 음란행위를 했다는 글과 사진이 사화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퍼지면서 논란이 확산한 가운데 사진 속 남성이 경찰에 자수했다.

14일 YTN 보도에 따르면 용의자는 경찰이 신원을 특정하고 주거지 인근에서 잠복하자 천안 서북경찰서를 찾아 자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남성은 아파트 입주민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자수한 용의자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지난 12일 페이스북 페이지 '천안에서 전해드립니다'에는 "천안 모 아파트 도서관에서 중·고등학생 정도로 보이는 남성이 여자아이들을 보며 음란행위를 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제보자가 함께 올린 폐쇄회로(CC)TV 영상 캡처 사진에는 한 남성이 책장 뒤에서 어린이들이 앉아 있는 곳을 보며 음란행위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해당 남성은 도서관 출입명부를 거짓으로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제보자는 "음란행위가 지난 8일 정오부터 오후 4시까지 4시간 동안 지속해서 이어졌다"면서 "해당 남자가 다른 장소에서도 이러한 행위를 해 여자아이들이 피해를 당할까 걱정된다. 제2의 조두순이 나오기 전에 사전에 뿌리를 뽑아야 한다"고 적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