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60835 0242021051668160835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24 이데일리 56679201 false true false true 1621153013000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故손정민 사망 진실 밝혀라"…폭우에도 300명 한강에 모여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6일 서울 반포한강공원서 피켓 시위

"친구 구속해라" "진실 밝혀라" 목소리 높여

국과수·경찰, 故 손정민씨 익사 추정

마지막 '40분' 행적은 여전히 오리무중

[이데일리 이용성 조민정 기자] “경찰도 못 믿겠다. 진실을 밝혀라”

지난달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22)씨의 정확한 사망 경위가 수수께끼로 남은 가운데 손씨 사건의 진실을 밝히라는 요구가 점점 거세지고 있다.

이데일리

16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고(故) 손정민씨 사건의 진실을 밝히라며 시민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사진=조민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도 못 믿겠다”…자발적으로 모여든 시민들 피켓 시위

16일 오후 시민 약 300여명은 서울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 모여 사건의 진상을 규명해 달라는 피켓 시위를 열었다. 이들은 모바일 메신저 채팅방이나,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모였다.

이날 새벽부터 종일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강한 비가 흩뿌렸음에도 참가자들은 ‘신속, 공정, 정확 수사 촉구’, ‘정민이 죽음의 진상을 규명하라’, ‘우리가 정민이 부모다’ 등 글귀가 담긴 피켓을 들고 목소리 높였다.

일부는 경찰을 향해 “제대로 수사하라 국민들이 여기를 왜 나왔겠냐. 친구(A씨)를 구속 수사하라”고 소리치며 욕설을 하기도 했다. 촛불 대신 휴대전화 조명 불빛을 들어 올리는 시민도 있었다.

수원에서 온 임모(43)씨는 “이 사건에 대해 의심이 많다”며 “경찰이 현상을 제대로 못 보고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익명을 요구한 B씨는 “정민이와 아버지를 위해 해줄 수 있는 것이 집회 참여하는 것밖에 없었다”며 “억울한 죽음은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시위대 규모가 점점 늘어나면서 격앙된 분위기가 조성되기도 했다. 김모(28)씨는 “처음에는 거리두기를 잘 지키며 평화적으로 할 줄 알았는데 이렇게 격앙되니 당황스럽다”며 “감정이 조금 격화된 것 같다”고 진단했다. 민간구조사 차종욱(54)씨 역시 “이렇게 흥분하면 안 되고 침묵시위를 해야 한다”며 분노한 시민들을 다독였다.

이데일리

16일 오후 서울 서초경찰서 앞 시위대와 경찰이 대치하고 있는 모습(사진=이용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분노한 시위대, 서초서로 이동…오프라인서도 “진실 밝혀라”

시위대 중 일부는 서초경찰서로 걸어 이동해 “서초경찰서장 나와라”라고 소리쳤다.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기며 미신고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고 막아서면서 한동안 대치 상황도 벌어졌다.

온라인에서도 진상 규명 목소리는 뜨겁다. 지난 3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한강 실종 대학생 고 손정민 군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은 16일 오후 기준 약 43만명의 지지를 받았다.

앞서 지난 12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은 손씨의 사인이 익사로 추정된다는 부검 감정 결과서를 경찰에 전달했다. 머리 뒷부분에 손가락 두 마디 정도의 자상 또한 직접 사인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정밀부검 결과나 경찰의 수사 보고 등이 나와도 여전히 사건의 진상을 파악해달라는 요구가 거세다. 손씨의 친구 A씨의 신발·휴대전화의 행방·한강 인근 폐쇄회로(CC)TV에 찍힌 석연치 않은 A씨 행동 등을 종합해 보면 손씨가 실족사가 아니라는 주장이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손씨의 아버지 손현(50)는 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익사는 당연히 추정됐는데 어떻게 (물에) 들어갔는지가 궁금한 것”이라며 “그 부분이 밝혀져야 모든 게 밝혀질 것이고, 경찰이 그 부분을 열심히 수사하고 있다고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A씨 측은 15일 한 지상파 시사교양 프로그램에서 처음으로 입장을 표명했다. A씨의 변호인은 “지금은 고인을 추모하고 유족의 슬픔을 위로할 때라고 생각한다. 사소한 억측이나 오해는 경찰 수사 결과가 나오면 저절로 해소되리라 믿고 있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된 지 닷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손정민(22)씨의 발인이 5일 서초구 한 장례식장에서 진행되고 있다. (사진=공지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 손씨·A씨 행방 묘연한 ‘40분’에 수사력 집중

경찰은 손씨와 A씨의 행적을 재구성하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여전히 실종 당일 오전 3시 40분부터 오전 4시 20분쯤까지 A씨와 손씨의 행방이 묘연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해당 사건의 ‘스모킹 건’이 될 수 있는 A씨의 사라진 휴대전화에 시선이 모이고 있다. 민간수색팀 ‘아톰’은 15일 “A씨가 많은 확률로 수상택시 승강장의 수중과 지상에 ‘아이폰8’을 버리지 않았다고 결론 내린다”며 수색을 중단한 바 있다. 경찰은 해군과 함께 A씨의 휴대전화 수색을 이날까지도 이어가고 있다.

손정민씨는 지난달 24일 밤 11시쯤부터 이튿날 오전 2시까지 반포한강공원에서 A씨와 함께 술을 마신 뒤 실종됐다. 이후 닷새 뒤인 30일 오후 3시 50분쯤 실종 장소 인근인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 수중에서 발견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