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60980 0512021051668160980 01 0103001 politics 7.0.0-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true 1621153705000

커지는 '경선 연기론'…與주자들은 송영길號 결단 촉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與지도부 "후보들이 합의하면 가능…대선기획단서 정무적 판단"

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윤호중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5.1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정윤미 기자 = 내달 부터 시작되는 대선 경선을 앞두고 '경선 일정 연기'와 관련한 당 지도부의 결단을 촉구하는 대선 주자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당 지도부는 여권 주자 중 지지율 1위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원칙'을 고수하고 있는 만큼 경선 연기는 이 지사의 결단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이 지사를 비롯한 여권 주자들은 서로의 주장을 내세우며 지도부에 공을 돌리고 있다.

경선 일정 논의는 여권 군소후보를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다.

대선 출마를 선언한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지도부를 향해 "하루 빨리 경선 일정 연기 논란을 매듭짓고 대선기획단을 구성해 치열한 경선을 준비해달라고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 지사를 언급, "경선 일정은 (연기에) 반대 의사를 표하는 후보자가 있다. (경선 연기가) 문제가 있다고 하는 분이 계신데 그 문제를 지도부가 후보자들의 의견이 합의되면 (연기) 한다고 하는 건 너무 무책임한 말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선 기획단을 하루 빨리 마련하고 책임있게, 변경돼야 할 게 있으면 변경하고 아니면 기존 일정에서 세게 붙고, 치열하게 경쟁하는 구도를 만들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선 방식의 개선도 제안했다. 예비경선 과정에서의 합동토론회, 합동연설회 일정을 늘리자는 것이다. 그는 여론조사 방식과 관련해서도 "당 지지층의 의견은 50%의 당원 여론조사에 충분히 반영되기 때문에 나머지 50% 국민 여론조사는 국민 전체의 여론이 반영되도록 열어야 한다"며 지지 정당에 관계없이 여론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광재 민주당 의원도 이날 경선 연기론과 관련해 "당 지도부와 1등인 이 지사가 결단을 내릴 문제라고 본다"며 "2007년도에 박근혜 후보가 1위였던 이명박 후보에게 경선 연기를 요청했는데 1위였던 이명박 후보가 그것을 수용하자고 하니 지지도가 더 올라갔다. 한 번쯤은 지도부도, 이 지사도 생각해 볼 문제라고 본다"고 지도부와 이 지사의 결단을 촉구했다.

여권 간판 주자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또한 각각 "당이 빠른 시일 내에 정리해달라", "룰에 맞춰 최선을 다하면 된다"고 언급하며 지도부 결정을 요구한 상태다.

하지만 당 지도부는 침묵을 유지하고 있다. 경선 연기론이 당규 개정과 맞물려 있는 만큼 후보자 간 합의가 없을 경우 당 지도부는 원칙에 따를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당 고위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지도부가 후보들과 이해관계가 있는 것도 아니고 경선 일정을 미루는 것과 그대로 두는 것 중에 어느 것이 옳고 그른 것도 아니다"며 "후보들이 일정을 바꾸는 데 합의하면 가능하지만 그 전에는 당 지도부가 결정할 수 없는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 다른 지도부 관계자도 "당 지도부의 의견이 잘못 전달되면 오히려 당이 더 혼란스러울 수 있다"며 "어차피 앞으로 경선을 관리하는 대선기획단이 생길 것이고 자연스럽게 현안에 대한 정무적 판단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당 지도부는 후보자 간의 합의를 내세우고 있지만 경선 연기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한 이 지사 측에서는 오히려 지도부 차원의 정리를 바라고 있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경선 시기는 중요한 문제가 아닌데 당내에서 갑론을박 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며 "원칙대로, 당헌·당규대로 지도부가 결정을 하는 게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hanantwa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