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61218 0112021051668161218 03 0308001 economy 6.3.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154661000

머스크의 비트코인 '배신'…코인 판 키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가영 기자]
머니투데이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에 대한 지지를 철회한 게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에 긍정적일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머스크가 비트코인을 테슬라 자동차 구매 결제 수단으로 받지 않겠다고 한 이유가 '환경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점인만큼 전력을 덜 소모해 환경 피해가 적은 암호화폐에는 호재가 될 수 있어서다.

15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머스크의 태도 변화가 장기적으로는 암호화폐 시장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비트코인보다 전력 소모가 적은 알트코인(비트코인 이외 암호화폐)이 시장을 주도할 수 있게 만드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다. 비트코인에는 악재지만 암호화폐 시장 전반에는 호재일 수 있다는 주장이다.

FT는 "암호화폐에 가장 많이 투자하는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 초반~2000년대 초반생)는 지구온난화에 가장 민감한 세대로 암호화폐의 반(反)환경성에 주목하고 있다"며 "머스크의 비트코인 지지 철회는 친환경적인 알트코인을 주목하게 해 전체 암호화폐 시장을 키울 수 있다"고 했다.

머스크는 지난 12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을 통한 테슬라 자동차의 구매 결제 허용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지난 2월 15일 비트코인으로 테슬라 차량을 살 수 있게 한다고 공표한 지 3달만에 결정을 뒤집은 것이다. 비트코인 결제 중단 이유에 대해 머스크는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를 위한 화석연료 사용의 급격한 증가를 우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머스크의 '변덕'에 암호화폐 시장은 크게 출렁였다. 비트코인 결제 중단 발표 직후 여러 암호화폐의 가격이 동반 하락하면서 약 2시간30분 만에 전체 암호화폐의 시가총액 3600억달러(약 406조6200억원) 이상이 증발했다. 이에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머스크를 향해 '배신자' '사기꾼' 등의 비난을 쏟아냈다.

머니투데이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머스크의 발언은 동시에 비트코인 '채굴'에 쓰이는 막대한 전력을 상기시키는 계기가 됐다. 암호화폐는 해당 화폐의 프로그래머가 짜놓은 프로그램의 알고리즘에 따라 연산을 수행한 대가로 얻는데, 이렇게 암호화폐를 얻는 과정을 '채굴한다'고 표현한다.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를 채굴하려면 고성능의 컴퓨터를 가동해 복잡한 수학 방정식들을 풀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엄청난 전력이 소모된다.

영국 케임브리지대 대안금융센터(CCAF)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매년 110TWh(테라와트시) 정도의 전력을 소비한다. 이는 전 세계 전력 생산량의 0.55%로, 스웨덴이나 말레이시아 같은 소규모 국가의 연간 전력 소비량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같은 이유로 테슬라에 앞서 마이크로소프트(MS)와 PC제조업체 델도 비트코인을 결제수단으로 채택했다 얼마 후 취소했다.

실제로 머스크 발언 이후 친환경적인 알트코인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시장에서 가장 큰 관심을 받는 알트코인 중 하나가 카르다노(에이다)다. 카르다노는 해당 암호화폐를 더 많이 소유하고 있는 사람이 더 쉽게 채굴할 수 있도록 하는 지분증명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이 때문에 작업증명 방식을 채택한 비트코인과 달리 코인 채굴에 상대적으로 전기 소모가 적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카르다노는 한국시간 16일 오후 4시25분 현재 코인마켓캡에서 개당 2.4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24시간 전보다 16.73%, 7일 전보다 43.46% 급등했다.

박가영 기자 park0801@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