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61356 0242021051668161356 03 0306001 economy 7.0.0-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155338000

‘김부선’ 논란에…GTX-D노선 여의도·용산 직결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토부 "B노선과 같은 선로 공동이용"

강남·하남 연결은 여전히 불가입장

[이데일리 김나리 기자] 정부가 서부권 광역급행철도(GTX-D) 일부 열차를 서울 여의도나 용산까지 연장 운행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거세지고 있는 일명 ‘김부선(김포∼부천)’ 논란을 감안해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16일 “서부권 광역급행철도 열차 중 일부를 GTX-B노선을 이용해 여의도 또는 용산역까지 운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른바 GTX-D노선으로 불리는 서부권 광역급행철도는 김포 장기∼부천종합운동장만을 연결하는 노선으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담긴 상태다.

그러나 이는 서울 강남·하남과 직결되기를 바랐던 경기도나 인천시의 노선안보다는 대폭 축소된 것이어서 서부권 지역민들을 중심으로 해당 노선을 ‘김부선’이라고 부르는 등 반발이 제기됐다.

이런 반발을 고려해 국토부는 인천 송도에서 남양주 마석까지 가로지르는 GTX-B 노선과 선로를 같이 쓰는 방식으로 GTX-D 노선을 여의도 또는 용산역까지 직결 운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다만 국토부 관계자는 “직결 문제는 GTX-B노선 민자사업자가 정해지면 그쪽과 협의를 해야 하는 사안이라서 (현 시점에서) 직결된다고 말하기는 섣부른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서부권 지역민의 교통 편의를 위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 이 방안이 현실화하면 김포나 검단에서 GTX-D 열차를 타고 환승 없이 서울 여의도나 용산까지 이동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국토교통 데이터베이스(DB) 등에 따르면 이 경우 김포·검단 주민의 통근 지역이 서울 마포구나 영등포구 등에 집중돼 있어 수도권 서부 주민의 통근 문제도 상당 부분 해소될 것이란 게 국토부 예상이다.

국토부는 GTX-D노선이 다른 노선과 만나는 지점에는 환승에 걸리는 시간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평면 환승’을 도입하는 방안도 연구 중이다.

그러나 GTX-D 노선이 당초 지자체 요구안대로 강남을 거쳐 하남으로 직결돼야 한다는 주민 목소리가 여전히 높아 성난 민심이 가라앉을지는 미지수다. 또 GTX-B 노선의 사업 추진이 더뎌 회의적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2011년 ‘제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됐던 GTX-B노선은 2019년 어렵사리 예비타당성 조사 문턱을 넘었지만 10년이 지난 지금까지 기본 계획조차 완성되지 않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