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61949 1212021051668161949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false true 1621159667000

윤석열 "5·18은 독재에 대한 강력한 거부 명령"…與 주자들 잇단 '호남행'

댓글 2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5.18 민주화운동 41주기가 모레입니다. 우리 현대역사의 상직적인 이 날에 여권의 잠룡들이 대거 호남을 찾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동안 침묵을 지켰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18 민주화운동은 독재에 대한 강력한 거부와 저항의 명령"이란 메시지를 냈습니다.

이채림 기자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이 국민들 가슴 속에 타오르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며 "어떠한 형태의 독재와 전제든 이에 대한 강력한 거부와 저항을 명령하는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퇴임 당시 강조했던 헌법 정신을 재차 강조한 겁니다.

윤석열 / 전 검찰총장 (지난 3월 4일, 퇴임 당일)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지금 파괴되고 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재임시절이었던 지난해 2월 광주고검을 방문해 "5.18의 역사적 의미와 민주주의를 위한 희생정신을 깊게 새겨달라"고 당부한 바 있습니다.

여권 지지율 1위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내일부터 이틀간 호남을 방문합니다.

나흘째 호남에 머물고 있는 이낙연 전 대표는 광주를 찾아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제안을 사과했습니다.

이낙연 /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유튜브 이낙연TV)
"국민의 뜻과 촛불의 정신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습니다. 그 잘못을 사과드립니다"

정세균 전 총리도 나흘간 전북을 순회하고 전남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내일 열리는 5.18 추모제에는 국민의힘 정운천·성일종 의원이 보수정당 소속 의원으로 첫 공식 초청을 받아 참석합니다.

TV조선 이채림입니다.

이채림 기자(cr90@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