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62255 0112021051668162255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162336000

'故손정민 추모' 시민들, 한강서 미신고 집회…몸싸움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계현 기자]
머니투데이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열린 故 손정민씨 추모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이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강에서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손정민씨를 추모하는 집회가 16일 열렸다.

이날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열린 이 집회에는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200여명(경찰 추산)의 시민이 나와 사건의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숨진 손씨와 비슷한 나이대의 자녀를 가진 50~60대 여성이 대다수다.

한 50대 여성은 "(숨진 손 씨가) 내 아들과 같다"며 "억울하고 수상한 점이 많아 그냥 넘어갈 수 없다"고 참석 이유를 밝혔다.

한강공원 인근에 거주한다는 60대 여성은 "매일 뉴스를 보고 있다"며 "친구 A씨가 변호사를 왜 샀는지 너무 이상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또 다른 50대 여성은 "이상한 점이 너무 많고, 이해가 안 되는 것도 많다"며 "억울한 부분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고 밝혀주면 좋겠다. 그냥 스스로 물 속으로 들어갔다는 게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당초 이날 시위는 1인 시위로 기획했으며 경찰에 별도의 집회신고를 하지 않았다. 그러나 오후 2시 10분쯤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며 불법 집회로 변질되기도 했다. 참가자들은 "CCTV를 공개하라" "진실규명" 등의 구호를 외쳤다. 많은 인파가 몰려 거리두기가 무너지는 모습도 나왔다.

경찰이 미신고 집회인 점을 상기시키고 해산을 위해 막아서자 분위기가 잠시 과열되기도 했다. 경찰의 해산 명령에도 집회 참가자들은 서울 서초경찰서 방향으로 행진을 시작했다.

한 여성은 "경찰이 문제"라며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고 억울한 마음에 나온 시민들만 통제한다"고 소리쳤다.

한편 손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친구 A씨와 함께 반포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신 뒤 잠들었다가 실종된 뒤 숨진 채 발견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은 지난 14일 손씨의 사인에 대해 "익사로 추정된다"는 회신을 경찰에 보냈다. 현재 경찰은 손씨의 사망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목격자를 수사하는 한편 한강공원 인근 CCTV 54대와 154대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 분석 작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박계현 기자 unmblu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