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62604 0012021051668162604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165981000

지역 반발에…정부, ‘김부선’ 여의도·용산 직결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GTX-B 선로로 연장, 살펴보는 중”

여당 “노선 수정” 정식 요청

[경향신문]

정부가 노선 논란을 빚고 있는 서부권 광역급행철도(김포~부천)의 일부 열차를 서울 여의도나 용산까지 운행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경향신문

15일 오후 경기도 김포시 장기동 한강중앙공원 일대에서 경기 김포·인천 검단 시민들로 구성된 김포검단교통시민연대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D 노선의 서울 직결 등을 요구하며 촛불 집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16일 “현재 계획 중인 GTX-B 노선을 통해 서부권 광역급행철도의 열차 중 일부가 서울까지 운행하는 게 가능한지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열린 고위 당·정·청 협의에서 GTX 노선 수정을 정식으로 검토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서부권 광역급행철도는 지난달 말 정부가 공개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서 처음 건설이 공식화됐다. 계획안에서 제시한 서부권 광역급행철도의 노선은 김포도시철도 장기역~서울 지하철7호선 부천종합운동장역 구간이다.

하지만 노선이 공개된 뒤 김포와 부천 등 서부권 지역에선 노선이 서울과 직결되지 않는 것을 놓고 반발이 잇따랐다. 국토부는 서부권 광역급행철도가 기존 GTX 노선이 아니라는 입장을 올해 초부터 밝혀왔지만 일각에선 이 노선을 ‘GTX-D’ ‘김부선(김포~부천선)’이라고 지칭하는 등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국토부는 여전히 “해당 노선을 연장 건설해 서울과 직접 연결하는 건 어렵다”는 입장이다. 다만 지역 반발 등을 감안해 인천 송도~경기 남양주 마석을 잇는 GTX-B 노선 선로를 서부권 광역급행철도의 일부 열차와 같이 쓰는 방식으로 노선을 서울까지 연결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방안이 확정되면 김포나 검단에서 열차를 탄 뒤 환승 없이 여의도나 용산까지 이동이 가능해진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 방안의 경우 GTX-B 노선의 민자사업자가 확정되면 해당 사업자와 협의해야 가능한 부분이어서 확정 여부를 단언하기 어렵다”며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진식·박홍두 기자 truejs@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김진숙을 만나다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