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87137 0532021051768187137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1241275000

윤석열 "5·18 써먹는다"에 與 잠룡들 "검찰 반성이 먼저" 일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세균 "국민 고문했던 검찰 아직도 대한민국 호령…전직 총장 비리 왜 미적거리나"

이재명측 "군사독재정권이 시키는대로 일했던 檢에 대한 성찰 있었어야"

이낙연측 "독재정권 부역에 대한 자성이 먼저인데, 어이없고 씁쓸"

CBS노컷뉴스 이준규 기자

노컷뉴스

시계 방향으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황진환·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잠재적인 야권 대선주자로 분류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5·18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발언에 대해 여권의 대권 잠룡들이 일제히 일침을 날렸다.

군사독재 시절 정권에 부역했던 검찰에 대한 반성이나 민주주의를 위한 별도의 노력 없이 말로만 5·18을 언급하는 것에는 진정성이 실릴 수 없다는 지적이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6일 머니투데이를 통해 5·18의 정신을 "어떠한 형태의 독재나 전제든, 이에 대해 강력한 거부와 저항을 명령하는 것"이라며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 있는 역사"라고 말했다.

노컷뉴스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운데)가 17일 오후 전남 순천시 덕연동 여순항쟁위령탑을 찾아 희생자의 명복을 빌며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조선일보를 통해서는 "자유민주주의의 반대는 독재와 전체주의인데 현 정부는 헌법의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빼려 하지 않았느냐"며 "5·18 정신을 선택적으로 써먹고 던지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5·18의 정신과 문재인 정권의 행태를 함께 언급하며 현 정부를 '자유주의를 탄압하는 독재 세력'으로 규정한 셈이다.

이를 접한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등 여권 잠룡들은 윤 전 총장의 주장이 그릇됐다고 비판했다.

노컷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세균 전 총리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광주시민을 폭도로 몰던 언론, 죄 없는 국민을 가두고 살해하고 고문하는 일에 부역해 온 검찰이 아직도 대한민국을 호령하고 있다"며 "한국 민주주의의 발전은 언론과 검찰이 자행한 박해의 역사"라고 지적했다.

검찰의 수사행태를 비판하는 동시에 평생을 검사로 살아온 윤 전 총장에게도 공격을 가한 것이다.

정 전 총리는 "국민을 살해하고 국가변란을 획책한 국기문란 사건은 수사하지 않고, 선글라스 마스크로 변장한 검사출신 성폭행범의 도주를 막은 사람을 범죄자로 몰아가는 검찰은 도대체 어느 나라 검찰이냐"며 "왜 전직 총장의 친인척 비리는 형식적 수사로 미적거리냐"고 직접 윤 전 총장을 겨냥하기도 했다.

정 전 총리 측 관계자도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 과오에 대한 검찰의 진정성 있는 반성과 사죄가 우선이 돼야 한다"며 "그런 것들이 전제되지 않는 얘기는 막말에 가깝다"고 꼬집었다.

노컷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지사 측도 윤 전 총장이 검찰의 과거사에 대한 반성이나 검찰 개혁에 대한 비전 제시가 없다는 점을 비판했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과거 검찰을 비롯한 사법부가 수많은 시민들을 상대로 군사독재정권이 시키는 대로 사법 행위를 했다"며 "검찰 출신이면 그런 부분에 대해서 스스로 성찰을 하고 어떻게 바꿀 것인가 고민을 해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노컷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황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전 대표 측도 "평생을 5·18은 물론 민주주의에 대해 진지하게 행동한 적 없는 윤 전 총장이 현 정부를 독재 상황에 빗대고 있는 것은 아이러니"라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과거 독재정권에 부역했던 하나의 세력이 검찰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자성이 먼저"라며 "(대선이라는) 시절이 되니까 윤 전 총장이 5·18에 대해서 말을 하는 것일 텐데 어이가 없고 씁쓸하다"고 말했다.

다만 이 지사 측 관계자는 "검찰의 과거사를 좀 더 냉정하게 돌아보고 민주주의나 평화를 위해서 윤 전 총장이 스스로 몸을 던져 열심히 노력해주기를 바라는 마음"이라며 "민주주의를 위해서 무엇을 할지 고민해주고, 검찰에 대해서도 어떻게 바꿀 것인지 잘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한편 민주당 지도부 관계자는 "대꾸할 가치를 느끼지 못한다"며 공식 입장 표명을 자제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