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90763 0562021051768190763 04 0401001 world 7.0.0-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1260000000

머스크의 도 넘은 장난? 트위터에 “비트코인 하나도 안 팔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일론 머스크(사진)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앞서 비트코인 매각 가능성을 언급해 비트코인 가격이 급락한 가운데, 이번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해 눈길을 끌었다.

머스크는 한국시간으로 17일 오후 3시쯤 자신의 트위터에 “추측에 대해 명확히 말하자면 테슬라는 단 한 푼의 비트코인도 팔지 않았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의 이런 발언에 가상화폐 가격은 반등하는 양상을 보이는 등 요동쳤다.

가상화폐 시장에선 말 몇 마디에 쥐락펴락하는 머스크의 행태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앞서 16일(현지시간) 미 경제 매체 CNBC는 한 트위터 사용자가 본인의 계정에 “비트코인 사용자들은 다음 분기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매각한 것을 알게 된다면 자신을 때리게 될 것이다. 이미 일론 머스크에 대한 증오가 커진 만큼 나는 그를 비난하지 않겠다”라고 게재하자, 머스크가 “정말이다(Indeed)”라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CNBC는 “머스크 CEO가 테슬라의 비트코인 보유량을 팔 수 있다고 암시하자 비트코인 가격이 하락했다”고 전했는데, 실제 이날 오전 한때 암호 화폐 거래사이트 코인마켓캡, 빗썸 등에는 비트코인 1BTC(비트코인 단위)당 가격은 전일 대비 5% 이상 떨어졌다.

앞서 머스크는 미국 유명 주말 코미디쇼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에도 출연해 “도지코인은 사기”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언급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머스크는 지난 12일에도 트위터에 “테슬라 차량 구매 시 비트코인 구매 결제 허용을 중단하겠다”라고 선언해 비트코인 가격 하락을 부추겼다.

그러자 댄 아이브스 웨드부시증권 이사는 “암호 화폐 시스템에 충격을 주는 혼란스러운 움직임”이라며 “특히 머스크는 암호 화폐의 가장 큰 선도자 중의 한 사람”이라고 경고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EPA 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