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203978 1132021051868203978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1312635000

김의겸 “윤석열 5.18 언급, 전두환 장군 젊은 시절 떠올라”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18을 언급하니, 젊은 시절 전두환 장군이 떠오른다. 30여 년이라는 나이 차이에도 둘의 모습은 많이 겹쳐 보인다.”

문재인 정부 대변인 출신인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비례대표)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과 전두환>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전두환 장군은 12.12와 5.17 두 차례에 걸쳐 거사를 감행한다. 12.12로는 군부를, 5.17로는 전국을 장악했다. 2단계 쿠데타다. 12.12가 쿠데타였음을, 오랜 기간 많은 사람들이 모르고 살았다. 12.12까지만 해도 전두환 장군이 ‘대권’을 꿈꾸지는 않은 듯하다. 그보다는 자신이 끔찍이도 사랑하는 ‘하나회’를 지키기 위해 정승화 육군참모총장에게 선공을 날렸다고 봐야 한다. 정승화가 하나회 해체에 나섰기 때문이다. 그리고 하나회 핵심인 전두환을 동해안경비사령관으로 내치려고 했다. 80년 서울의 봄을 맞이하자 유신 세력은 두려움에 떨었다. 하지만 전두환 장군이 구세주로처럼 나타났다. 환호했다. 전두환 장군도 ‘이왕 내친 김에’라는 심정으로 큰 꿈을 꾼다. 슬금슬금 준비해 5.17 피의 학살을 감행한다. 세계 역사에서 유례가 없는 다단계 쿠데타”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윤석열 총장의 시작도 조직을 방어하기 위해서다. 검찰의 권력에 조국 장관이 겁도 없이 개혁의 칼날을 들이대니 조국을 칠 수밖에 없었다. 특히 ‘사람에 충성하지는 않으나 조직은 대단히 사랑하는’ 윤 총장이다. 먼저 칼을 뽑는 건 자연스러운 귀결로까지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만 도려내겠습니다’라고 보고했다고 하니, 당시만 해도 ‘역심’까지 품지는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명박 박근혜 세력이 윤 총장을 ‘떠오르는 별’로 보기 시작한다. 윤 총장도 서초동 ‘조국 대첩’을 거치며 ‘어차피 호랑이 등에 탔구나’ 싶었을 것이다. 이왕 내친 김에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돌진한다. 울산시장 선거사건, 월성 원전사건 등이다. 명분을 축적한 뒤 ‘전역’을 하고는 본격적으로 대선 판에 뛰어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의원은 “전두환 장군의 육사 졸업 성적은 126등이었다. 11기 졸업생이 156명이었으니 거의 바닥이다. 윤석열 총장은 9수 끝에 검사가 됐다. 그런데도 둘 다 조직의 우두머리가 됐다. 사람을 다스리는 재주가 있기 때문이다. 10년 전 연희동 사정을 잘 아는 사람한테 들은 얘기다. 12·12 쿠데타의 주역들은 친분이 돈독했다고 한다. 생일 때면 다들 연희동으로 모였다. 거의 한 달에 한 번꼴이다. 대부분 70~80대 할아버지들인데도 허리는 여전히 꼿꼿하고, 위계질서는 엄격하다. 당시 모임의 막내가 60대인데, 그는 생일 때면 케이크와 포도주를 준비해 오고, 미리 축사를 써 와 전두환의 지시에 따라 낭독식을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4년 전 박근혜 탄핵 무렵 검사 윤석열과 두 차례 술자리를 한 적이 있다. 한번은 가볍게, 한번은 찐하게. 검사 후배들로부터 전화가 계속 걸려왔다. ‘다 저를 따르던 녀석들인데 그동안 연락 한번 없었어요. 그런데 세상이 바뀌니 모임 한번 하자고 성화입니다. 짜~아~식들.’싫지 않은 표정이었다. 전화 건 이들은 아마도 ‘윤석열 사단’일 것이다. 앞에서 끌어주고 뒤에서 밀어주는 검찰의 의리. 그 실체가 뭔지 어렴풋이 짐작할 수 있었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또 김 의원은 “전두환 장군이 ‘별의 순간’을 포착하는 데는 조선일보의 도움이 컸다. 당시 조선일보 기사의 제목들이다. 영구박제돼있다. -육사의 혼이 키워낸 신념과 의지의 행동 -이해관계 얽매이지 않고 남에게 주기 좋아하는 성격 -운동이면 못 하는 것도 없고 생도 시절엔 축구부 주장까지.. 40년 뒤 이번에는 윤석열에게 ‘별의 순간’을 안기고 있다. 지난해 연말 1면에 윤석열을 언급한 기사를 찾아보니 16차례였다. 이틀에 한 번꼴이다. 칼럼은 더 하다. 1980년 ‘무정부상태의 광주. 바리케이드 뒤에는 총을 든 난동자들이 서성거린다’고 전두환을 지지했던 김대중 사회부장은 지난해 연말 ‘윤석열을 주목한다’는 칼럼으로 대중의 시선을 모아 윤석열 총장에게 선사한다. 총장직 사퇴 직후에는 최재혁 사회부장이 ‘윤석열 현상’이라는 칼럼을 통해 ‘윤석열은 발광체가 아니라 반사체일 뿐이라는 평가절하에 대해’ 반박한다”며 “40년 전 조선일보 방우영 사장은 전두환을 만나고 나서 “사람이 분명하고, 사나이다운 점이 있었다. 대장부구나 하는 첫인상을 받았다”고 평했다. 현 방상훈 사장은 윤석열 검찰총장과 비밀회동을 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그는 윤 총장을 어떻게 평가하고 있을까? 5.18 아침에 문득 궁금해진다“고 반문했다.

juny@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