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207650 0562021051868207650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1318984000

“주유건 꽂고 카드 줬는데 출발” 알바 하다 날아간 대학생…배상은 누가? [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한 대학생이 주유소 아르바이트 도중 당한 사고와 관련 억울함을 토로했다.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주유소 주유 중 출발해 날아갔다’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을 작성한 글쓴이는 현재 대학생으로, 주유소에서 아르바이트 중 사고를 당했다고.

글쓴이는 “14일 오후 9시경 평소와 같이 주유건을 꼽아놓고 카드로 결제한 후 손님에게 카드를 주며 주유 중이니 기다려달라고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런데 손님은 카드를 받고 약 20초 후 출발했고 주유기가 파손되고 저는 주유선에 걸려 공중으로 날아가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손님은 제가 바로 옆에 계속 서 있었는데도 제가 카드를 돌려줘 주유가 끝난 줄 알고 출발했다고 주장한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주유소에서 주유 아르바이트 도중 한 대학생이 사고를 당한 모습. 뉴스1


사고 직후 운전자가 글쓴이에 괜찮냐고 물었을 땐 괜찮다고 했지만 15분 후부터 머리를 다친 후유증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글쓴이는 “저는 여러 차례 주유소 사장님께 전화해 방금 무슨 일이 있었는지 물었고 2~3분 뒤 또다시 전화해 같은 말을 반복했다”며 사고 상황을 기억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뒤늦게 병원에 간 글쓴이는 운전자에 보험 접수를 부탁했지만 “배상은 주유소에서 받으라”는 말뿐이었다.

운전자는 “자신의 잘못은 20%이며, 80%의 잘못은 주유소에 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가 사고 영상을 보여줘도 “보내지 말라”고 단호히 거절했다고.

그러면서 글쓴이는 술에 취한 듯 어지럽고 두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운전자 과실이 맞다”, “주유 중에는 원래 시동을 꺼야 하는데 시동도 안 끈 것”, “어쩐지 주유소에서 차에서 주유기 뽑을 때까지 카드를 안 주더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네티즌들의 이 같은 반응 속에 글쓴이는 “현재는 가해자가 보험 처리를 해줘 입원 수속을 마치고 입원했다”는 후일담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