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208883 1082021051868208883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320600000 popular

안재모, 18년만 '킹두한' 변신…짠내 누아르 예고 (야인이즈백)[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배우 안재모가 18년 만에 '킹두한'으로 변신했다.

18일 카카오TV 오리지널 예능 '야인 이즈 백' 온라인 라이브토크가 진행됐다. 이날 라이브토크에는 안재모, 이진호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야인 이즈 백'은 안재모가 2000년대 초반 범국민적 인기를 누렸던 킹두한으로 변신, 킹두한 찐팬 이진호와 함께 펼치는 2021년판 짠내 누아르다.

불의와 배신이 판치는 이 시대에 화끈한 참교육을 전하려는 킹두한이 ‘라떼’ 시절과는 사뭇 다른 요즘 세태에 적응하지 못하는 어리바리하고 짠한 모습이 보는 이들에 웃픈 재미를 전하고 있다.

이날 안재모는 트렌치코트, 중절모, 가죽 장갑을 착용하고 18년 전 '킹두한'의 모습 그대로 등장했다. 안재모는 "오랜만에 카메라 앞에 서니 떨린다"라고 인사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진호와의 케미에 대해서 안재모는 "이진호가 예의도 너무 바르고, 만날 때마다 즐거운 일들만 가득하다"라고 말했다.

이진호는 "저한테는 우상과도 같은 분이신데, 함께 촬영을 하고 있다는 게 정말 영광스럽다"라고 말했다. 이어 "너무 진지하시면 어떨까 걱정도 했는데, 불편함 없이 편하게 대해주신다"라고 덧붙였다.

또 이진호는 "야인시대를 좋아했지만, 안재모 형님을 만나니 더 좋아졌다"라며 "과거와 변함이 없다. 관리를 정말 잘 하시는 것 같다"라고 함께 촬영한 소감을 전했다.

안재모는 "이진호는 몇 번 봤다고 날 안 무서워 해"라며 웃었다. 이어 "이번에 만나서 얘기를 듣고 나니까 나를 진짜 좋아하는 걸 느꼈다. 아니 내가 아닌 야인시대를 좋아한다는 걸 느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어디까지가 대본이고 어디까지 대본이냐"라는 질문에 이진호는 "저도 잘 모르겠다. 잘 짜인 콩트라고 볼 수 있지만, 애드리브도 많이 섞여있다. 이게 대본에 있었나 의심할 정도로 자연스럽게 나왔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킹두한'이라고 이름을 지은 것에 대해서 이진호는 "'킹'이 가지고 있는 뜻이 엄청 많다. 그중에서도 왕의 귀환이라는 뜻에서 킹두한으로 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안재모는 '야인이즈백'에서 만나보고 싶은 인물로 "내가 한 번도 못 만난 분이 있다. 현실적으로 만나기 힘든 사람인데, 중년 '킹두한' 김영철을 만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진호는 "여태까지 없었던 투샷이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초보 유튜버 안재모와 프로듀서 이진호. 촬영을 하면서 힘든 점은 없었을까. 이진호는 "촬영장이 너무 즐겁다. 형님께서 개그 센스가 좋으시다"라며 "캐릭터의 무게감 때문에 장난스러운 모습을 많이 걷어낼 수밖에 없었다"라고 전했다.

이진호는 "'야인시대'에서 여러분이 그리워했던 사람, 아니면 상상도 못했던 사람이 나오기도 한다"며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회가 거듭될수록 재밌는 이야기가 많이 나올 거다"라고 시청을 독려했다.

한편, '야인 이즈 백'은 매주 목, 일요일 오후 8시 공개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