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208990 1082021051868208990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320744000

'오월의 청춘' 금새록, 이상이 취준진담에 '철렁'... 남매의 운명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서은 인턴기자] '오월의 청춘' 금새록이 이상이의 진심을 알게 되고, 배신감에 휩싸인다.

18일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 6회에서는 가업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수찬(이상이 분)과 이수련(금새록) 남매의 위기가 그려진다.

앞서 이수련은 회사의 운명이 걸려있다는 아버지 이창근(엄효섭)의 부탁에 못 이겨 대공과장 아들 황희태(이도현)와의 약혼을 준비했다. 하지만 약혼식 날, 황희태가 김명희와 말도 없이 사라졌고, 이수련은 양가 가족·친지들의 질문 세례를 홀로 감당해야 했다.

또한 황기남(오만석)은 전남지부로 좌천된 상황을 만회하고자 이창근과 사돈을 맺는가 하면, 이들의 회사에 막대한 투자자금을 연결하며 점차 옥죄고 있어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하게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18일 공개된 사진에서는 술에 잔뜩 취한 이수찬과 무언가에 충격받은 이수련의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그녀는 여느 때와 달리 낯선 오빠의 모습에 걱정을 내비치고, 이수찬은 술기운에 꽁꽁 감춰둔 속마음을 들켜버린다고 해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오월의 청춘’ 제작진은 “자신의 신념을 차치하고 황희태와의 약혼을 진행한 수련은 수찬의 취중진담을 듣고, 그를 힘들게 한 상대에 대해 생각도 못 했던 배신감에 휩싸인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수련이 어떤 행동을 보일지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오월의 청춘'은 18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이야기 사냥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