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209332 0512021051868209332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321276000

[N컷] '결사곡2' 전수경 달라지나…'외도' 전노민과 격분의 대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TV조선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결혼작사 이혼작곡2' 전수경과 전노민이 50대 부부의 '격분의 대화' 현장을 공개하며 일촉즉발 분위기를 드리웠다.

오는 6월12일 오후 9시 첫 방송 예정인 TV조선 새 주말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2'(극본 피비(Phoebe, 임성한)/ 연출 유정준 이승훈/ 이하 '결사곡2')는 잘나가는 30대, 40대,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이다.

무엇보다 앞서 방송된 '결혼작사 이혼작곡1'은 임성한 작가의 사랑과 결혼, 부부에 대한 날카로운 시선이 돋보이는 현실적인 이야기로 시청자들에게 공감과 충격을 선사하며 16회 전편 동시간대 종편 1위를 차지하는 성공적인 기록을 남겼다.

특히 시즌1에서 50대 부부는 첫 등장부터 엔딩까지 막강한 존재감을 과시하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고3 때 만나 결혼까지 30년간 신뢰를 이어온 두 사람은 박해륜(전노민 분)의 외도로 흔들리기 시작했고, 일과 가정밖에 몰랐던 이시은(전수경 분)은 배신감에 아파하며 괴로워했다. 결국 시즌1 마지막 장면에서 딸의 생일날 다른 여성과 동침을 하는 사상 초유의 일을 벌였던 박해륜과 이를 전혀 몰랐던 이시은이 시즌 2에서 어떤 서사를 쌓아갈지 관심이 몰리고 있다.

이와 관련 전수경과 전노민의 '일촉즉발 카페 만남'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극중 이시은과 박해륜이 집이 아닌 다른 공간에서 만나 설전을 벌이는 장면. 두 사람이 심각한 분위기 속 대화를 나누던 가운데 점차 울컥함이 차오른 이시은은 격분을 토해낸다. 반면 박해륜은 난감한 얼굴로 말을 하다 고개를 푹 숙이고 괴로워하는 터. 과연 공공의 적이 된 50대 남편이 던진 한마디는 무엇일지, 시즌2에서도 시청자들을 분노케하는 행동을 벌이는 것인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시즌1에서 꾸미기도 힘들 정도로 일과 가사에 치여있던 이시은 역으로 섬세한 내면 연기를 보여준 전수경은 "시즌2 대본을 받고 너무 설레서 심장이 뛰었다"며 각별한 마음을 내비쳤다. 이어 "최선을 다해 이시은의 디테일한 감정을 살리려고 많은 준비를 했고, 다행히 집중력 있게 촬영을 잘 마쳤다"고 장면을 설명했다. "시즌1에서 보여드리지 못했던 이시은의 모습을 기대해 주시길 바란다. 시즌1보다 좀 더 폭발력 있는 스토리를 선보일 시즌2도 시청자분들의 사랑을 받을 것이라 생각된다"고 시즌2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시즌1에서 아내와 전혀 다른 매력의 여성에게 흔들리고야 마는 남편 박해륜 역을 맡아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선보인 전노민은 시즌2에 앞서 "저에게 새로운 도전이었던 '결사곡'이 시즌1을 넘어 벌써 시즌2를 앞두고 있다니 감회가 새롭다"는 남다른 소회를 밝혔다. 또한 "얼마나 더 욕을 먹게 될지 두려운 마음도 있지만, '결사곡2'는 설레는 작업이다. 저 역시 기다리고 있는 '결사곡2'를 많이 시청해달라"고 본방사수를 부탁했다.

제작진 측은 "전수경과 전노민은 50대 부부의 변모하는 감정의 파도를 세밀한 감정으로 그려내며 매회 화제를 모았다"며 "시즌1 막판까지 휘몰아친 서사를 보여준 50대 부부의 달라질 관계성을 '결사곡2'를 통해 꼭 확인해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결사곡2'는 이날 오후 9시에 처음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