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210012 0292021051868210012 05 0507002 sports 7.0.0-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322580000

신민재 아쉬운 수비, 류지현 감독 "최선 다했다. 전문 외야수가 아니라..." [오!쎈 잠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잠실, 지형준 기자] 17일 삼성전을 마치고 LG 류지현 감독과 김동수 코치가 패배를 아쉬워하고 있다. /jpnews@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잠실, 한용섭 기자] "엔트리 변동은 없습니다."

LG는 1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NC와 맞대결을 한다. 류지현 감독은 전날 신민재의 외야 수비에 대해 아쉬움은 있지만, 선수는 최선을 다했다고 판단했다.

LG는 전날 삼성전에서 1-0으로 앞선 9회 2사 1,3루에서 강민호의 우중간 2타점 2루타로 1-2 역전을 허용했다. 결국 1-3으로 패배. 그런데 강민호의 우중간 타구 때 중견수 신민재가 따라갔지만 마지막 포구에서 잡지 못했다. 타구가 막판에 조금 더 뻗어나갔고, 신민재가 포구 자세도 조금 아쉬웠다.

류지현 감독은 9회 강민호의 타구와 신민재의 수비를 질문 받고서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물론 아쉬움은 있다. 그런데 신민재가 매일 중견수로 나가는 것은 아니고, 전문 외야수도 아니다. 그 이상 좋은 결과를 보여주면 너무 감사하지만, 현재 상황에서 최선을 다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LG는 현재 외야 엔트리가 4명(김현수, 홍창기, 채은성, 이천웅)이다. 전날 김현수가 지명타자로 출장했고, 8회말 채은성이 출루한 뒤 신민재를 대주자로 투입했다. 9회 수비에서 신민재가 중견수로 나서고, 중견수 이천웅이 좌익수로, 좌익수 홍창기가 우익수로 자리를 옮겼다.

류 감독은 "이형종이 이번 주부터 2군에서 경기에 나간다. 한석현은 오는 일요일에 등록이 가능할 날짜다. 현재로선 대체할 인력이 없다"고 말했다. 이날 엔트리 변동은 없었다.

한편 LG는 이날 NC전에 선발 라인업으로 홍창기(지명타자) 오지환(유격수) 김현수(좌익수 ) 채은성(우익수) 이천웅(중견수) 라모스(1루수) 김민성(3루수) 유강남(포수) 정주현(2루수)이 출장한다.

/orang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