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210862 0512021051868210862 01 0103001 politics 7.0.0-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324180000

송영길 "野, 지만원 '北 광주 개입설' 같은 망언 허용 말아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정부 무능함 보이면 언제든 독재 향수 일어날 수 있어"

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악수하며 인사하고 있다. 2021.5.18/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광주=뉴스1) 박주평 기자,권구용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국민의힘의 5·18 행사 참여와 관련해 "형식적 행사 참여를 넘어서 진정한 내면의 가치로 승화해 다시는 국민의힘 내부에서 지만원 같은 정신이 왔다갔다 하는 사람을 데려다가 북한군 특수부대 개입설 같은 망언을 펼치는 장을 국회에 제공하는 일이 없도록, 그런 자는 바로 출당시켜서 상응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광주 서구 5·18 기념 문화센터에서 열린 '광주인권상 시상식'에 참석해 "이번에 야당 대표자와 국회의원이 5·18 행사에 참여한 것을 환영하고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무릎을 꿇고 참회한 것에 대해 높게 평가한다"며 "일부는 쇼라고 하지만 쇼라도 할 수 있는 것은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정운천·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5·18 유족회 공식 초청을 받아 추모제에 참석했으며,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은 지난 7일 취임 후 첫 지역방문지로 광주를 방문한 지 열흘 만에 다시 광주를 찾았다.

송 대표는 "김기현 권한대행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여영국 정의당 대표와도 인사를 나눴지만, 앞으로 헌법이 개정된다면 5·18정신을 첨가시켜서 자랑스러운 민주공화국 정신으로 승화시키자는 것에 대해서 적극 공감을 표시해주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 나라의 큰 변화의 출발점이 광주 5·18이다. 자랑스러운 것이지만 자만해선 안 된다"며 "민주주의는 시지프스 신화처럼 완성을 향한 끊임 없는 과정의 상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우리 사회도 언제든지 민주정부가 무능함을 보이고, 국민의 경제적 삶을 제대로 책임지지 못할 때 독재의 향수와 회귀가 일어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에 주어진 과제는, 우리가 인권과 민주주의에서뿐 아니라 국민의 삶을 지키는 경제와 지속가능한 성장의 문제,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백신 문제를 비롯한 집단 면역을 실현하고 국민의 삶을 지켜낼지 그런 유능함을 보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jup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