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210995 1082021051868210995 07 0703001 culture 6.3.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40552661 false true false false 1621324523000

이슈 영화계 소식

6월 개봉 '발신제한', 보도스틸 공개…압도적 긴장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도심추격스릴러 영화 '발신제한'(감독 김창주)이 폭발하는 스릴과 연기력이 담긴 보도스틸을 공개했다.

6월 개봉을 확정한 '발신제한'이 스릴 넘치는 보도스틸을 공개했다. '발신제한'은 은행센터장 ‘성규’(조우진 분)가 아이들을 등교시키던 출근길 아침, ‘차에서 내리는 순간 폭탄이 터진다’는 의문의 발신번호 표시제한 전화를 받으면서 위기에 빠지게 되는 도심추격스릴러.

공개된 '발신제한' 보도스틸은 부산에서 펼쳐지는 도심추격스릴러의 짜릿한 재미와 배우들의 폭발적인 열연을 담았다. 평범한 출근길에 걸려온 의문의 전화로 시작되는 스릴 넘치는 스토리와 부산을 배경으로 하는 시원한 카체이싱까지 '발신제한'의 매력과 기대 포인트가 생생히 담겨 있는 것.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먼저 여느 때와 다름없이 함께 아침을 먹고 평범한 출근길과 등굣길을 준비하던 은행센터장 ‘성규’와 그의 딸 ‘혜인’(이재인)에게 걸려온 의문의 전화가 궁금증을 불러모은다. ‘차에서 내리면 폭탄이 터진다’는 의문의 발신자의 경고를 받고, 평범했던 일상이 긴급한 상황으로 바뀌어 가는 것을 실감나게 보여주는 두 배우의 표정 연기는 누가, 왜 전화를 걸었는지 보는 이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다음으로 부산 해운대를 배경으로 한 보도스틸은 부산의 바닷가를 배경으로 한 시원한 카체이싱과 믿고 보는 배우들의 폭발적인 연기력이 펼쳐질 것임을 예고한다. 해운대 광장에서 ‘성규’의 차를 둘러싼 경찰들의 모습은 의문의 전화를 받았을 뿐인 평범한 은행센터장 ‘성규’에게 어떤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하게 만든다. 뿐만 아니라, 막다른 길에 다다른 ‘성규’를 찾아온 두 인물 ‘반팀장’(진경)과 ‘진우’(지창욱)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까지 공개되며 조우진, 이재인, 진경 그리고 지창욱 등 탄탄한 실력파 배우들이 선보일 최고의 연기 시너지에 대한 관객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영화 '발신제한'은 오는 6월 개봉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CJ EN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