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211775 0092021051868211775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1326228000

"싸늘한 의사들" 말기암 보아 오빠 비판...노환규 전 회장 해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가수 보아의 오빠인 권순욱 감독. (사진=권순욱 감독 인스타그램 사진 캡처) 2021.05.11.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복막암 투병 사실을 알린 가수 보아의 친오빠 권순욱 뮤직비디오 감독이 의사들의 차가운 태도를 비판한 가운데, 노환규 전 대한의사협회장이 이에 대해 해명했다.

노환규 전 대한의사협회장은 13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통해 의사들이 권순욱에게 싸늘하게 대한 이유에 대해 적었다. 권순욱이 SNS를 통해 의사들의 태도에 서운한 마음을 드러낸 바로 다음 날이다.

노환규 전 회장은 "얼마나 섭섭했을까. 그 심정 백분 이해가 된다"며 "의사들이 환자의 아픔을 공감하고 환자를 가족처럼 생각해서 안타까워하면 얼마나 좋을까. 모든 환자들의 바람일 것이다. 그런데, 그가 만난 의사들이 왜 그렇게도 한결같이 싸늘하게 대했을까. 그 이유를 알려드리고자 한다"고 운을 뗐다.

그는 "한마디로 '자기방어'다. 그리고 '싸늘한 자기방어'는 의사들의 의무가 되었다"고 말했다.

노 전 회장은 권순욱이 공개한 의무기록지의 위중한 상태를 언급한 뒤, "그런데 만일 의사들이 이런 '싸늘하고 냉정한 경고'를 하지 않았다고 하자. 그러면 환자의 상태를 정확히 알리지 않았다는 이유로 가족은 조기사망에 대한 책임을 의사에게 돌릴 수 있고, 결국 의사는 법정소송으로 시달리게 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불충분한 설명을 이유로 의사는 법적인 책임을 지는 상황까지 몰릴 수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국가는, 이 사회는, 의사들에게 '싸늘하고 냉정한 경고'에 대한 주문을 해왔고 이제 그 주문은 의사들에게 필수적인 의무사항이 되었다"고 덧붙였다.

또 노 전 회장은 "발생할 수 있는 수많은 부작용에 대한 빠짐없는 설명의무가 (의사에게) 주어져 있기 때문이다. 법적 책임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희박한 부작용'마저도 의사들은 일일이 설명해야 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안타깝게도 환경은 바뀌지 않을 것이다. 오히려 시간이 갈수록 악화될 것이다. 의사는 '존중과 보호'를 받을 때 최선을 다할 수 있다. 그러나 대한민국 의사들이 받는 것은 '존중과 보호'가 아니라 '의심과 책임 요구'다. 이런 상황에 놓인 의사들의 따뜻한 심장들이 매일 조금씩 싸늘하게 식어가는 것"이라고 의사들의 태도를 대변했다.

앞서 권순욱 감독은 지난 12일 SNS에 "복막암 완전 관해(증상 감소) 사례도 보이고 저도 당장 이대로 죽고 싶은 마음은 전혀 없는데 의사들은 왜 그렇게 싸늘하신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권순욱은 "'이병은 낫는 병이 아니다', '이 약마저 내성이 생기면 슬슬 마음에 준비를 하셔야 할 것 같다', '이런저런 시도로 몸에 고통 주지 말고 그냥 편하게 갈 수 있게 그저 항암약이 듣길 바라라' 등의 말을 들었다"면서 "최근에 입원했을 때, 그리고 다른 병원 외래에 갔을 때 제 가슴에 못을 박는 이야기들을 제 면전에서 저리 편하게 하시니 도대체가 제정신으로 살 수가 없었던 시간들이었다"고 적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