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216396 0292021051968216396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353120000

"母몰빵이지만" '농구대통령' 허재씨, 자식농사 참 잘 지었네요 (ft.허웅x허훈+美출신) ('옥문')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수형 기자] 농구대통령 허재만큼 자식농사를 잘 지은 아버지가 또 있을까.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아들 허훈, 허웅과 함께 삼부자가 출격했다.

18일 방송된 KBS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옥문아들)’에서 허삼부자, 허재와 허훈, 허웅이 출연했다.

이날 김용만은 “이 분만큼 자식농사 잘 지은 사람 없다”며 농구 대통령이라 불리는 허재를 소개, 이어 아들 허훈, 허웅과 함께 출연했다.

MC들은 “지금 삼부자 전성시대”라고 소개하자, 허재는 “요즘 셋이 예능을 몇번 같이 출연했다”고 하자, 허훈과 허웅은 “아버지 예능 못하는 줄 알았는데 아버지가 말을 잘해 놀랐다”고 했다.허재는 “내가 지금 너희한테 평가를 받고 있는 거냐”고 발끈해 웃음을 안겼다.

아들들은 허재가 예능을 하며 성격의 변화도 있다고 했다.허훈은 “농구할 땐 항상 화를 내서 흰머리 많이 났는데, 요즘 훨씬 젊어지셨다”고 했고 허웅도 “운동 예능 덕에 건강관리도 되고 보기 좋더라”고 하자, 허재는 “원래 성격도 있지만 감독 할때보단 좀 편안해졌다”고 했다.

이에 김용만은 “예능과 좀 맞는 것”이라 하자, 허훈은 “오늘 헤어담당자한테 옆에 흑채좀 저 뿌려달라고 하더라”고 기습 폭로, 허재는 “예네랑 같이 다니면 안돼, 가족들과 다니니 약점만 나온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허재의 아내이자 두 아들의 어머니도 삼부자 출연에 관심이 많다고. 허훈은 “아버지를 디스하지만 아들 칭찬을 하신다”고 했다. 민경훈은 “두 분 다 정말 미남, 피부도 좋다”고 감탄하자, 두 아들들은 “외모는 어머니를 닮아, 피부도 아버지보다 엄마쪽 유전”이라 했고, 허재는 “내가 같이 안 나오려고 해, 나오면 망신만 당한다, 나쁜건 다 나다”며 서러움을 폭발했다. 정형돈은 “그래도 대신 농구 재능을 물려받지 않았냐”고 하자, 허재는 “그 얘긴 (아들들이) 밖에서 한 번도 안 한다”고 섭섭해했다.

김숙은 허재가 예능 정해인이란 별명에 “웃을 때 있다”고 깜짝, 정형돈은 “허재형 욕 먹으려고 지어줬다”고 비화를 전했다. 이에 송은이는 “사실 허웅이 닮았다, 정해인과 천정명 닮은 꼴”이라 하자 허훈은은 자신의 닮은 꼴에 대해 “어플에서 아버지가 나와서 깜짝 놀랐다, 기계가 잘 못 됐다 느꼈다”면서 “캐릭터 주토피아 속 나무 늘보 별명이 있다, 만수르도 있다, 꼬북 과자도 닮았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허웅은 “전 연대 천정명 만족한다”고 받아쳤다.

MC들은 “요즘 허웅과 허훈이 대세, 각각 인기상과 MVP를 섭렵했다”고 소개했다. 허재는 아들들이 타온 상을 거실에 펼쳐놓고 사진 찍은 적도 있다고. 이에 아들들은 “아버지 트로피도 집에 다 전시하고 있다, 합해도 아직 아버지상의 1/10도 안 된다”고 하자, 정형돈은 “귀찮아서 안 받은 상 있냐”고 질문, 허재는 “없지 않아 있다”고 유쾌한 농담으로 웃음을 안겼다.

또한 두 아들들은 “어머니가 농구화도 다 모으신다, 둘이 합치면 100개 넘을 것”이라고 하자, 허재는 “아내가 내꺼는 다 버렸다”고 해 폭소하게 했다. 허웅과 허훈은 “나중에 어머니가 돈 많이 벌어서 체육관 만들면 농구화를 전시하고 싶다고 해, 유니폼도 다 모으신다”고 했고, 허재는 “집에 땀 냄새난다, 오래된 게 많다”고 말하면서도 부러워했다.

현재 두 아들들 덕분에, 농구의 인기도 많아졌다고 했다. 허훈과 허웅은 “코로나19로 입장 제한있으나 시즌 막바지에 전색 매진을 달성해 기분 좋다”면서 “팬들이 시합 후 많이 기다려줘, 선물도 해주신다”고 고마워했다. 이에 허재는 “아버지 닮아 탈모있다니까 10년치 쓸 수 있는 탈모샴푸도 받아, 기분 나빠 같이 쓰진 않는다”고 귀여운 질투를 하기도 했다.

허훈은 형 허웅에게 연예인 병이 있다고 폭로, “말도 조신하게 하고 이미지 관리중이다, 집에선 안 그런다”고 했다. 기본적으로 연대 천정명이란 마인다그 있다고. 허훈은 “자기 입으로 이제훈 닮았다고 해, 헤어 선생한테 오늘 연예인 같냐고 물어보더라”고 폭로하자,

허웅은 “팬들이 말해준 것, 네가 제일 달라, 쟤가 더 심하다”면서 “헤어 메이크업부터해서, 피부과도 다닌다”고 덩달아 폭로했다. 허훈은 “형이 예능가서 떴더니 내가 다녔던 곳 피부과 바로 예약해, 관리 많이 받는다”며 지지 않았다. 허웅은 “외모보다 바디제품에도 관심많다”며 수습하자, 허훈은 “스킨 로션 세럼 에센스 다 쓰지 않냐”며 폭로, 허웅은 “네가 내꺼 다 쓰지 않냐”며 형제의 난을 보였다.

이에 허재는 “둘이 싸우는 걸 못 본다”며 이를 수습하면서 “입단 먼저한 웅이가 훈이에게 용돈을 줘, 군대 갔을 땐 동생이 형한테 용돈 더 주더라”면서 “형제가 그렇게 하기 힘든데 대견하고 깜짝 놀랐다”고 했다. 이에 두 아들은 “우애 좋은 건 아버지 닮은 거 같다, 삐칠 거 같아서”며 허재를 들었다놨다 했다.

허재에게 아들들일 서로 다른 팀으로 경기하면 누구의 팀을 응원하는지 묻자,허재는 “응원보다 어떻게 경기 플레이를 하는지 집중한다”고 했다. 아들들에게 둘이 대결할 때 기분을 묻자 두 사람은 “처음엔 긴장되고 부담감도 있었는데 계속 붙다보니 경기 중엔 그저 상대팀 선수”라며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이면서 “시합 전까지 계속 견제 해, 형제라서 집에서도 트래스 토크가 가능해, 경기에서 지면 바로 전화해 놀린다”며 귀여운 모습도 보였다.

삼부자 중 브레인을 묻자, 허재는 “운동보다 공부시키려 했다, 정말 공부 잘했다”며 허웅이라고 했다. 허웅은 “아버지는 공부를 안 하셨다”고 하자, 허훈은 “내가 아버지보다 낫다, 비슷하다”며 발끈, 허웅은 “난 유학가서 공부도 좀 했다”며 알고보니 모두 유학파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ssu0818@osen.co.kr

[사진]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