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216442 0432021051968216442 03 0301001 economy 7.0.0-HOTFIX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21355745000

'특공 먹튀' 엄정 조사…새만금청 · 해경도 혜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세종시로 건물을 옮기지 않았는데도, 직원 수십 명이 세종시 아파트를 특별 공급받았다는 한 공공 기관 소식에 국민들의 분노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되자 위법 사항이 있었는지, 이른바 '특공'을 취소할 수 있는지 정부가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정성진 기자입니다.

<기자>

행정안전부 고시를 무시하고 세종 이전을 강행하고, 세금 171억 원을 들여 지은 건물을 결국, 비워두게 한 관세평가분류원.

여기에 직원 49명이 특별공급 아파트까지 받아 시세 차익을 거둔 사실이 알려지자 김부겸 총리가 엄정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위법이 확인되면 수사 의뢰하고, 직원들이 받은 아파트 특별 공급도 취소할 수 있는지 검토하라고 주문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최초로 획득한 그들의 특공 지위 자체가 유효한 지휘인지 정확하게 법적인 검토까지 하라고 그렇게 요청한 겁니다.]

세종시 특별공급 제도는 정부 결정으로 삶의 터전을 옮겨야 하는 공무원들의 정착과 주거 안정을 돕자는 취지로 만들어졌습니다.

하지만 특공 분양을 받아 실제 살지도 않고 시세 차익만 남기는 사례가 속속 불거지고 있습니다.

새만금개발청이나 해양경찰청처럼 세종시에 잠시 머물렀다 다른 도시로 재이전한 기관의 직원들도 특별 공급으로 분양받은 아파트를 그대로 보유해 막대한 시세 차익을 챙기는 경우도 있습니다.

정부는 지난해 실거주자만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대상을 무주택자나 기존 집을 처분할 1주택자로 한정하고, 5년간 거주 의무와 8년간 전매 제한을 두도록 제도를 손봤습니다.

아울러 비수도권에서 옮기는 기관이나 또는 지사만 옮겨오는 기관 등은 특공 혜택을 주지 않도록 규정을 바꿨습니다.

하지만 제도 취지를 무색하게 하는 일이 잇따라 드러나면서 특공 자체를 폐지하자는 목소리까지 나옵니다.
정성진 기자(captain@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