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218509 0022021051968218509 02 0207001 society 7.0.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1383194000

[속보] 정부 "60∼74세 고령층 백신 접종 사전예약률 49.5%"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60∼74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19일 기준으로 50%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앙일보

17일 오후 대전의 한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어르신들에게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신중히 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현재 60∼74세 어르신의 코로나19 예방접종 예약률은 49.5%"이라고 밝혔다.

중앙일보

중대본 화상 회의 주재하는 권덕철 장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 0시 기준 60∼74세 고령층의 사전 예약률은 47.2%(911만1230명 중 429만6412명)였는데, 이보다 2.3%포인트 오른 수치다.

권 1차장은 "코로나19로부터 스스로를 지키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백신 접종"이라며 "어르신들이 접종을 받고 자신감 있게 일상 회복으로 가는 첫걸음을 내딛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아직 백신 접종 예약을 하지 않은 분은 예약을 통해 일상 회복의 여정에 동참해달라"고 요청했다.

권 1차장은 최근 경기 성남에서 총 12명이 확진된 집단감염 사례를 언급하기도 했다.

권 1차장에 따르면 해당 요양병원에는 총 347명의 입소자와 종사자가 있었는데. 그중 203명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했고 나머지 144명은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 역학조사 결과에 따르면 12명의 확진자 모두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입소자와 종사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권 1차장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은 해당 요양병원의 종사자와 입소자 중 확진자는 단 1명도 없었다"며 "백신 접종이 많은 어르신을 코로나19 감염위험에서 보호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전남 순천에서도 3대가 함께 사는 일가족 7명 중 6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되는 안타까운 사례가 보고됐는데, 가족 중 백신을 접종한 70대 어르신만 유일하게 감염되지 않았다"며 "백신 접종이 어르신을 지켜낸 것"이라고 말했다.

권 1차장은 "우리나라 70세 이상 코로나19 확진자의 치명률이 10%가 넘는다는 점을 고려할 때, 이런 사례는 실로 다행스러운 일"이라며 "충북 괴산군 교회 백신 접종자 등 백신 접종의 효과를 입증하는 사례는 속속 보고되고 있고 앞으로도 일상 곳곳에서 이런 일이 더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아스트라제네카나 화이자 백신을 1회 접종한 이들의 약 96%가 코로나19 항체를 생성했다는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연구진의 연구 결과도 이를 입증한다"고 덧붙였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