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218900 0032021051968218900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621384887000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3보] 신규확진 654명, 하루만에 다시 600명대로…사망자 8명 늘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역 637명·해외 17명…누적 13만3천471명, 사망자 총 1천912명

서울 249명-경기 164명-부산·울산 각 27명-경북 24명-대구·인천 각 23명

전국 17개 시도서 확진자 잇따라…어제 3만3천640건 검사, 양성률 1.94%

연합뉴스

분주한 의료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19일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대 중반을 나타냈다.

전날보다 100여명 늘면서 500명대로 떨어진 지 하루만에 600명대로 올라섰다. 600명대 기준으로는 이틀만이다.

확진자 수는 보통 주말·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으로 인해 주 초반에는 비교적 적게 나오다가 중반부터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특히 최근 전국적으로 크고 작은 일상 감염이 잇따르는 상황에서 5월 가정의달 모임이나 행사가 늘어난 터라 인구 이동선을 따라 확산세는 언제든 더 거세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여기에다 '이중 변이'로 불리는 인도발(發) 변이 바이러스를 비롯해 감염력이 더 세다고 알려진 해외유입 변이의 지역 전파 사례도 속속 보고되고 있어 당국이 촉각을 세우고 있다.

◇ 지역발생 637명 중 수도권 427명, 비수도권 210명…비수도권 33% 차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54명 늘어 누적 13만3천471명이라고 밝혔다.

전날(528명)보다 126명 늘었다.

최근 코로나19 발생 양상을 보면 전국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4차 유행'이 지속하고 있다.

지난 13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일별 신규 확진자는 715명→747명→681명→610명→619명→528명→654명이다. 이 기간 500명대가 1번, 600명대가 4번, 700명대가 2번이다.

1주간 하루 평균 약 651명꼴로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628명으로, 여전히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검사 받는 시민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637명, 해외유입이 17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245명, 경기 159명, 인천 23명 등 수도권이 427명(67.0%)이다.

비수도권은 부산·울산 각 27명, 경북 24명, 대구 23명, 충북 21명, 강원·경남·충남 각 16명, 대전·전남 각 10명, 전북 9명, 광주·제주 각 4명, 세종 3명 등 총 210명(33.0%)이다.

주요 집단발병 사례를 보면 노래연습장, 유흥업소 등 다중이용시설을 고리로 새로운 감염이 확인됐다.

수도권에서는 서울 강동구 노래연습장과 관련해 41명, 서울 노원구 고시원에서 11명, 경기 성남시 일가족-지인 사례에서 19명이 각각 양성 판정을 받았다.

비수도권에서는 경북 경주시의 한 대형마트와 관련해 1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강원 원주시 유흥업소 사례에서는 지금까지 18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이 밖에 앞서 발생한 인천국제공항 검역소 집단감염과 관련해선 8명이 인도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역학적 관련성이 있는 나머지 7명까지 포함하면 15명 전원이 인도 변이 감염자인 셈이다.

◇ 위중증 환자 8명 줄어 총 148명…전국 17개 시도서 확진자 발생

해외유입 확진자는 17명으로, 전날(22명)보다 5명 줄었다.

이 가운데 7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0명은 경기(5명), 서울(4명), 충남(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249명, 경기 164명, 인천 23명 등 총 436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8명 늘어 누적 1천912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43%다.

위중증 환자는 총 148명으로, 전날(156명)보다 8명 줄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3만3천640건으로, 직전일 4만1천704건보다 8천64건 적다.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94%(3만3천640명 중 654명)로, 직전일 1.27%(4만1천704명 중 528명)보다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42%(942만8천644명 중 13만3천471명)다.

한편 방대본은 지난 11일 해외유입 확진자 중 1명이 '위양성'(가짜 양성)으로 확인됨에 따라 누적 확진자 수에서 1명을 제외했다.

연합뉴스

[그래픽]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sunggu@yna.co.kr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