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219813 0242021051968219813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388683000

윤준병 "노동자 생명·안전 보호 위한 특단 대책 마련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산업재해예방TF 산재 사망하고 현장 방문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조치 사항 보고 및 노조 면담

중대재해법·산안법 보완 등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 촉구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전북 정읍·고창)은 18일 최근 산재 사망사고가 발생한 현대제철 당진제철소를 방문, “반복되는 산재사고에 대해 책임지고 노동자들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이데일리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노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은 지난 8일 현대제철 당진공장에서 40대 노동자가 설비점검 중 기계에 끼여 사망한 사건에 이어 13일 평택항 부두에서 컨테이너 날개에 깔려 사망한 고(故) 이선호씨 등 반복되는 산재 사망사고에 대한 근본적인 예방책을 마련하기 위해 산업재해예방TF를 구성하고, 산업현장 진단과 입법·정책적인 지원책을 마련하기 위해 현장방문에 나섰다. 윤 의원은 산업재해예방TF에서 활동 중이다.

이번 현장방문에는 윤 의원을 비롯한 당 산업재해예방TF 위원들과 고용노동부 차관과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을 비롯한 관계부처 공무원들이 함께 참석했다. 사망사고가 발생한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1열연공장을 시찰을 비롯해 재해상황 및 현대제철과 고용부의 조치 사항 보고, 노동조합 면담 순으로 진행됐다.

윤 의원은 “지난해 산재 사고 사망자는 882명에 달하며 지금 이 순간에도 노동자들은 생과 사를 오가며 생명과 안전을 제대로 담보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노동자 분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정부 정책과 입법에 반영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어 “중대재해처벌법이 내년 시행을 앞두고 있지만 반복되는 산재 사망사고 예방을 위해 고용부는 산재사고 최소화 및 노동자들의 안전을 두텁게 보호하기 위해 특단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면서 “근로감독 권한을 시·도지사와 공유하면서 현장 감독을 강화하는 방안을 비롯해 중대재해처벌법과 산업안전보건법 보완 등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에 즉각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