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15354 1082021061168715354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3339720000

"큰 몸집+파워" 강호동 子 시후, 골프선수로 자란 근황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방송인 강호동의 아들 시후가 뉴스에 깜짝 등장, 온라인상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강호동 아들 시후는 10일 방송된 MBN 종합뉴스에 출연했다. 엠투웬티배 MBN 꿈나무골프대회에 참가, 인터뷰를 진행한 것.

보도에 따르면 시후는 서울 압구정초등학교 6학년으로, 이날 골프대회에서 큰 몸집과 파워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시후는 인터뷰를 통해 "(드라이버가) 잘 맞으면 230~240m 나간다. 타이거 우즈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는 말로 골프선수의 꿈을 드러내기도 했다.

강호동은 다수의 방송에서 아들 시후를 언급하며 애정을 드러내는 것은 물론, 시후가 자신처럼 운동을 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tvN '신서유기'에서는 "훌륭한 운동선수가 돼 달라고 빌었다"고 말했고, SBS플러스 '외식하는 날'에서는 "시후 스스로도 본인의 미래가 운동인 것을 알고 있다"고 말한 것.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 지난 2018년 올리브 '토크몬'에서는 아들 시후가 야구를 하고 있다고 알리기도 했다. 게스트 이종범과 함께 야구 이야기를 나누다 "시후는 리틀야구단에 있는데 우연히 만났다. 야구를 모르니까 맨처음에 잘 가르쳐야 하지 않나. 오른손잡이인데 왼손으로 가르쳐야 하나 결정을 못 내렸다"고 고민을 전한 것. 이에 이종범은 "아빠의 욕심으로 시후는 왼손으로 치고 있다. 시후는 덩치가 크고 오른손으로 힘을 쓸 수 있는 재능이 있으면 우타자가 맞다"고 조언했다.

그러자 강호동은 "하기 싫고 안 맞으니까 야구에 대한 흥미를 잃어버렸다"며 "다시 오른손으로 했더니 또 좋아하더라"는 말로 시후가 여전히 야구선수의 꿈을 키우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처럼 야구선수의 길을 갈 줄 알았던 시후는 골프꿈나무로 자라나고 있다. 초등학교 6학년, 13살이라는 나이기 믿기지 않을 정도의 체격을 자랑하며 '타이거 우즈' 같은 선수가 될 것이라 다짐까지 한 상황. 시후의 훌쩍 자란 근황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강호동은 9살 연하의 아내 이효진 씨와 결혼해 지난 2009년 아들 시후를 품에 안았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MBN 방송화면, 엑스포츠뉴스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