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16984 1252021061168716984 03 0301001 economy 7.0.0-HOTFIX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23362569000

[신선한 경제] "복비 아끼게 집값 10만 원만 깎아주세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달 서울 중소형 아파트의 평균 가격이 9억 원을 넘으면서 중개 수수료 부담도 커졌는데요.

중개 보수를 아끼기 위해서 매도인에게 집을 싸게 팔아달라고 부탁하는 사례도 있다고 합니다.

중개 보수는 서울시 부동산 중개 보수 요율표에 따라 수수료율이 적용됩니다.

거래 금액이 2억 원 이상, 6억 원 미만이면 중개보수 상한요율이 0.4%,

6억 원 이상은 0.5%,

9억 원 이상은 0.9%로 적용되는데요.

예를 들어 서울에서 9억 원 주택을 매매하는 경우 상한요율 0.9%를 적용해 최대 중개수수료는 810만 원으로 계산됩니다.

집값도 비싼데 복비까지 오르다 보니 중개수수료를 놓고 중개인과 승강이를 벌이는 사례가 늘고 있고요.

부동산 중개료를 아끼려고 매도인에게 매매가를 9억 원 아래로 내려달라고 부탁하는 사례까지 발생하고 있다는데요.

집값을 10만 원만 내려도 수수료율이 0.5%로 떨어져 중개 보수가 약 449만 원으로 줄기 때문입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부동산 중개수수료 개선안'이 오는 8월에 발표될 예정이지만 그때까지는 갈등이 지속될 것 같네요.

지금까지 신선한 경제였습니다.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