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17064 0112021061168717064 02 0203001 society 7.0.0-HOTFIX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363991000

"건물 무너질 것 같았다"…'광주 참사' 전 민원 들어왔지만 무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자아 기자]
머니투데이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구역 철거 공사 중 붕괴된 건물이 지나가던 버스를 덮쳐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인근 상인이 촬영한 철거공사 전 건물 모습. 사진=뉴시스(독자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 건물 붕괴 사고로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인근 상인들이 공사가 위험하게 진행된다는 이유로 수차례 민원을 제기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 10일 뉴시스에 따르면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재개발지역에 인근의 한 건물의 업주는 "철거공사가 안전 규정을 무시한 채 진행되고 있는 것 같아 지난 4월부터 국민신문고와 동구에 민원을 제기했었다"고 말했다.

업주는 자신의 건물 옥상에서 철거 공사 현장을 매일 지켜본 것으로 전해진다. 철거 현장에서 관계자들은 건물 뒤쪽에 흙을 산처럼 쌓아두고 공사를 진행했으며 도로 쪽을 막아줄 안전장비도 제대로 갖춰지지 않았다는 게 이 업주의 설명이다.

그는 "사고가 발생했던 당일 오전에도 건물 뒤쪽에서 철거 공사 관계자들이 흙을 쌓아 올리는 작업을 했고 포크레인 등 중장비가 자주 왕복했다"며 "이 과정에서 토사가 단단해져 건물을 밀어내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철거 공사가 진행 중인 도로와 인접해 있는데도 안전장비는 펜스밖에 없었던 것 같다"며 "위험해 보여 사진을 찍어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고는 인재"라며 "후진국형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가 나서 철저하게 사고원인을 규명해 관련자는 모두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한편 지난 9일 오후 4시22분쯤 광주 동구 재개발구역에서 철거중이던 건물이 붕괴되면서 인근 도로에 정차중이던 시내버스로 건물 잔해가 덮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버스가 매몰되면서 버스에 타고 있던 17명 중 9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쳤다.

경찰은 수사본부 등을 구성하고 철거 관계자 1명을 입건한데 이어 현장사무소와 시공사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김자아 기자 kimself@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