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17082 0112021061168717082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364180000

홍준표 "윤석열 직권남용, 참 아이러니…박근혜에 적용하더니"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성진 기자]
머니투데이

홍준표 무소속 의원. 2021.5.10./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직권남용 혐의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수사에 착수한 것과 관련해 "혐의가 있다면 부메랑이고 없다면 정치 탄압"이라고 꼬집었다.

홍 의원은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직권남용죄로 일어선 윤 전 총장이 직권남용죄로 수사 받다니 혐의 유무를 떠나 참 아이러니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과거 박영수 특검의 수사팀장으로서 박근혜 정권 인사들을 향해 직권남용죄를 여러번 적용한 윤 전 총장이 이제 직권남용 혐의로 수사를 받게 된 현실을 비꼰 것이다.

홍 의원은 "검사 시절 형법의 직권남용죄를 단 한번도 적용해 보지 않았다"면서 "구성요건이 아주 까다로운 범죄"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이 직권남용죄가 조자룡의 헌칼처럼 무자비하게 적용된 때가 문재인 정권이 적폐청산 수사를 했을 때"라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그 당시 '윤석열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롯해 청와대 비서실장·수석, 장관등 박근혜 정권의 사람들의 보수·우파 정책 집행을 직권남용으로 몰아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그 직권남용죄를 공수처가 윤 전 총장에게 적용해 수사한다고 한다"며 혐의가 있다면 윤 전 총장 스스로에게 '부메랑'인 셈이고, 없다면 '정치탄압'이라고 해석했다.

김성진 기자 zk00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