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17086 0592021061168717086 03 0304001 economy 7.0.0-HOTFIX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364249000

애플, 전기차 스타트업 '카누' 공동설립자 영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울리히 크란츠, BMW 30년 근무...i3·i8 등 개발 참여

(지디넷코리아=권혜미 기자)애플이 전기 자동차 프로젝트를 위해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카누(Carnoo)’ 전 최고경영자(CEO)이자 공동 설립자 울리히 크란츠를 영입했다.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울리히 크란츠는 카누를 공동 설립하기 전에 BMW에서 30년 동안 근무했다. i3와 i8 개발에 참여했다.

지디넷코리아

사진=씨넷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누는 울리히 크란츠를 비롯해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패러데이퓨처에서 나온 소규모 팀에 의해 2017년 말에 설립된 회사로, 배달용 밴이나 푸드트럭과 같은 상업용 전기차와 일반 소비자가 구독 형태로 이용할 수 있는 전기차를 개발할 계획이다.

카누는 모터, 배터리 등 전기차의 핵심 부품을 표준화된 모듈 형태로 장착하는 ‘스케이트보드 플랫폼’ 분야에 특화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스케이트 보드'는 모터와 배터리 등 전기차 핵심부품을 표준화된 모듈 형태로 끼우는 플랫폼으로, 이를 통해 자동차 실내 디자인에 더 큰 유연성을 제공하는 스티어-바이-와이어(steer-by-wire) 설계가 특징이다.

권혜미 기자(hyeming@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