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17094 0512021061168717094 02 0213012 society 7.0.0-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364200000

원희룡·이재명 ‘SNS 말 전쟁’ 평택 쓰레기부터 제주 방문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페이스북 통해 기본소득·보편지원금 등 공방

이 "제주 일정 취소" 결정 속 신경전도 읽혀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원희룡 제주도지사.©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또 페이스북에서 맞붙었다. 이번엔 이재명 지사의 ‘제주 방문’이 화두였다.

원희룡 지사는 이 지사의 11일 제주 방문을 앞두고 “연기해달라”고 요청했고 이 지사는 “존중한다”고 일정 취소를 알렸다. 여기에 원 지사가 감사 인사를 전하며 마무리됐다.

겉으로 보기엔 두 도지사의 훈훈한 SNS 대화였지만 내막을 들여다보면 신경전이 오갔다.

원 지사는 지난 9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 지사의 방문과 함께 추진될 예정이었던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공동대응 업무협약과 관련해 “지금은 후쿠시마 오염수보다 당장의 제주 코로나 방역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에 이 지사는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제주 방문 일정을 취소한다"면서도 “하루 수천, 수만에 이를 제주 입도객 중 경기도 공무방문단 10여 명이 제주 방역 행정에 지장을 준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또 “일본 오염수 방류는 어쩌면 코로나보다 더 위험할 수 있고 국민의 안전을 위해 막을 방법과 대응방안을 찾아야 하는 중대과제”라고 말했다. “코로나 방역이 더 시급하다”는 원 지사의 말을 우회적으로 반박한 것이다.

원 지사가 같은날 다시 페이스북 글을 통해 “후쿠시마 오염수에 대해서는 저도 앞장서 대응하고 있다”고 말한 배경이다.

◇평택항 폐기물 놓고 “제주산” vs “사과하라”



뉴스1

지난 2019년 4월 24일 경기도 평택시 포승읍 평택당진항에서 평택항만 관계 공무원이 필리핀으로 불법 수출됐다가 반송된 폐기물 행정대집행에 앞서 컨테이너를 개봉하고 있다. 2019.4.24/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 지사와 이 지사의 SNS 설전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가장 크게 격돌한 때는 2019년 경기도 평택항에 쌓인 폐기물 4666톤의 출처를 놓고 벌어진 공방이었다.

당시 필리핀으로 불법 수출했다가 반송된 폐기물 3394톤과 수출이 보류된 1272톤 중 일부가 제주에서 배출된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여기에 이 지사가 동조하며 2019년 3월 페이스북에 “쓰레기는 제주도에서 나왔는데 정작 피해는 경기도민들이 보고 있다”며 처리비용을 제주도에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즉각 반박했다. 원 지사는 “아무런 확인 조치나 근거 없이 제주산이라고 단정 지어 도민을 범죄자로 몰고 갔다”며 “정말 경솔하고 가벼운 언사”라고 비판했다.

경기도와 제주도는 보도자료와 공문 발송 등을 통해 진실 공방을 벌였다.

결국 평택항 폐기물 논란은 원 지사의 판정승으로 끝났다. 환경부 확인 결과 제주도에서 생산한 폐기물은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 지사는 사과했지만 원 지사는 “폐기물을 처리하기 위해 모두 다 잘해야 한다는 식의 훈계로 사과의 뒷부분을 이어간 것은 유체이탈 화법, 사과하면서 웬 훈장질이냐고까지 묻고 싶다”고 비난했다.

◇“보편지원금·기본소득 필요” vs “무책임·기생충”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지난 해 7월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기본소득 연구포럼 창립총회 및 세미나에서 인사하고 있다. 2020.7.3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 지사와 이 지사의 SNS 속 공방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방식, 기본소득 등 그 주제와 범위가 다양하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이 지사의 보편지원금, 기본소득 도입 주장에 원 지사가 날을 세우고 있다.

원 지사는 지난 1월 JTBC ‘신년특집 대토론’에서 이 지사와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을 놓고 토론을 벌인 후 SNS를 통해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원 지사는 토론 후 페이스북에 “이재명 지사의 보편지원금 주장은 공정을 해칠 뿐 아니라 정책의 효과도 떨어진다”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이 지사가 주장하는 ‘전 국민 대상 재난지원금 보편 지급’을 저격한 것이다.

원 지사는 “대중에 영합하기 위한 주장이 아닌지 의심하게 된다”며 “형식적 평등을 주장하며 모두의 표를 얻으려는 의도는 무책임하다”고 주장했다.

원 지사는 이 지사가 주도하는 기본소득 주장에도 강하게 반박하고 있다. 원색적 표현도 서슴지 않고 있다.

가장 최근에는 야권에서 집중 포화가 쏟아진 이 지사의 지난 5일 페이스북 글 논란에 원 지사도 발을 담갔다.

이 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기본소득 도입은 복지선진국일수록 더 어렵고 우리 같은 복지후진국이 더 쉽다”고 주장했다.

이에 원 지사는 “이재명 지사는 대한민국이 후진국이랍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개념도 모르면서 이재명 지사가 기본소득을 고집하는 것은 청년과 서민의 좌절을 먹고 사는 기생충과 뭐가 다른지”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원 지사를 비롯해 국민의힘 주요 인사들이 연일 기본소득에 대해 비판을 쏟아내자 지난 7일 “기본소득당은 더불어민주당도 아닌 국민의힘 정강정책 1조1호”라고 반박했다.

또 9일에는 “기본소득 목적세를 도입하겠다. 단기적으론 예산 절감으로 연 25조원을 마련해 1인당 50만원을 전·후반기로 나눠 지급하겠다”며 기본소득에 대한 밑그림을 밝히기도 했다.

이처럼 정치·사회적 이슈가 있을 때마다 원 지사와 이 지사의 SNS 소통은 이어지고 있다. 두 도지사 모두 내년 대통령선거 후보군으로 자천타천 거론되고 있는 만큼 설전은 계속될 전망이다.
gwi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