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17100 0232021061168717100 03 0303004 economy 7.0.0-HOTFIX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364316000

[클릭 e종목]롯데정밀화학, 안전성과 수익성에 성장성까지 추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이동욱 키움증권 연구원은 11일 롯데정밀화학이 성장성을 확보했다고 판단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1만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우선 염소계열 실적이 개선 추세이다. t당 200달러를 하회하던 역내 가성소다 가격이 330~360달러 수준으로 상승했다. 역내(한국·일본·대만·중국 등) PVC·전해조 설비들의 정기보수 진행 및 중국의 수출 감소 로 공급 과잉이 일부 해소됐다, 알루미나 제련용을 중심으로 호주·인도네시아에서 수요가 반등하고 있기 때문이다. ECH 스프도 본격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건설·조선 등의 페인트 수요 증가로 인한 전방 에폭시수지 수급 개선으로 ECH 수요도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암모니아 가격은 인도·중국·흑해·중동의 가격이 급등하면서 국내 수입 가격도 동반 상승하고 있다. 국내 5월 암모니아 수입 단가는 t당 525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117.3% 증가했다. 일부 플랜트들의 정기보수·생산 차질 등이 발생한 가운데, 북미 질소 수요 강세, 인도/브라질의 농업 경제 개선, 세계 곡물 재고 감소 등으로 요소 비료 수요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롯데정밀화학은 현재 암모니아를 직접 제조하고 있지는 않으나, 국내 암모니아 유통 1위 업체로 국내 유통량의 약 60~70%를 점유하고 있다.


신성장동력 장착을 통한 장기 성장성도 확보했다. 이동욱 키움증권 연구원은 "화학 업종 업체는 싸이클 산업의 특성 상 역대급 실적을 기록하더라도 하락기의 부정적인 투심을 상쇄할 수 있는 신성장동력을 보유하지 않는다면, 억울한 밸류에이션에 놓이는 시기도 경험한다"면서 "롯데정밀화학은 이런 리스크를 제거하고자 신성장동력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우선 주력 사업인 그린소재부문은 의약용 코팅제 및 대체육 시장 급성장에 대응하기 위해 관련 제품의 생산능력과 그룹 식품 계열 등과 협력·연구개발을 확대하고 있다. 대체육 관련 매출은 내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성장성이 큰 수소 산업 진출을 확대하고 있다. 한국조선해양·HMM·포스코·롯데글로벌로지스 등과 그린암모니아 해상운송 및 벙커링 컨소시엄 MOU를 체결했다. 이 연구원은 "롯데정밀화학은 그린암모니아의 운송 및 선박 연료 주입을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또한 지분법업체인 롯데이네오스화학은 원료를 LSFO에서 LNG로 전환하는 사업을 진행 중에 있는데, 원료 전환 시 기존 부생수소가 2배 증가하게 된다. 이에 외부 판매 및 발전용 연료전지 등 응용 사업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강조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