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50763 0782021061368750763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true 1623561713000

안철수·이준석, 어제 노원에서 만났다…합당 논의 이어질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구체적 논의는 없어…내방 후 얘기 나올 듯

이투데이

지난 2016년 4월 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서울 노원병에 출마한 당시 새누리당 이준석 후보가 노원구 인덕대학교에서 열린 노원병 후보 TV간담회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마주치고 있다.(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당 대표가 12일 노원구에서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두 사람은 합당에 대한 구체적인 이야기는 하지 않고 덕담을 주고받은 후 향후 일정에 대해서만 논의한 상황이다. 이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합당을 위한 절차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13일 이투데이와 통화에서 "안 대표께서 어제 노원구에 있는 작은 카페에서 (이 대표와) 개인적으로 만났다"고 말했다. 이 대표 측 관계자도 통화에서 "같은 동네여서 가까우니깐 회의를 하셨고 안 대표께서 장소를 정하셔서 잠깐 만났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 대표는 선거 기간 중인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안 대표의 자택과 저의 집의 거리는 1㎞ 남짓"이라며 "당 대표가 된다면 안 대표 자택과 우리 집 사이에 있는 동네 명소 '마들카페'에서 제가 차 한잔 모시겠다"고 말한 바 있다. 안 대표도 이날 오전 이 대표 당선에 대해 처음으로 메시지를 내며 "국민적 변화의 요구"라고 평가했다.

두 사람은 첫 만남에서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합당을 위한 구체적 논의는 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합당 얘기는) 차후에 내방이나 공식 일정이 있을 텐데 그때 공식적인 입장을 낼 것 같다"며 "그냥 만나서 어느 정도 의논을 나눴다 정도가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국민의당 관계자도 "(합당 얘기는) 개인적으로 할 이유는 없다"며 "덕담만 주고받고 화요일이나 수요일에 공식적으로 당 예방을 돌 때 뵙자고 하고 헤어졌다"고 얘기했다.

다만 두 사람이 개인적으로 만나 이야기를 나눈 만큼 양당 합당 논의는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이 대표는 당선 직후 기자 간담회에서 이전에 논의에 앞장섰던 주호영 전 원내대표에게 공식적으로 도움을 요청한다고 하는 등 합당에 힘쓸 것이라고 얘기한 바 있다. 안 대표 역시 꾸준히 합당을 국민의힘과 합당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투데이/박준상 기자(joooo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