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51556 0242021061368751556 04 0401001 world 7.1.3-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564585000

"미국이 돌아왔다" 바이든 이후 G7정상회의…'트럼프 망령' 우려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제는 대화가 가능" G7 각국 정상들 미국 환영

유럽 국가들 사이에선 '트럼프 그림자' 불안도 여전

"미국 긍정" 설문조사 지난해 37%→올해 62%

이데일리

조 바이든 대통령이 참석한 G7 정상회의 분위기가 트럼프 전 대통령 때와 완전히 달라졌다는 평가다(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도널드 트럼프 때와는 다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함께 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분위기가 완전히 달라졌다는 평가다. 과거에는 회의가 온전히 유지되도록 하는 것만 해도 감지덕지였지만 이제는 주요국 정상들이 생산적인 논의를 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이다. 다만 “미국이 돌아왔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메시지에도 불구하고, 아직 ‘트럼프 망령’에 대한 우려도 유럽 내에서 나오고 있다.

G7 정상회의 관련 한 소식통은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전에는 완전히 혼란이었다”고 전했다. 이전에는 G7 회의가 온전히 이어지도록 하는 데에만 매달려 있었지만 이제는 그런 걱정을 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이 소식통은 “지금은 솔직하게 토론을 할 수 있다”며 “전에는 ‘러시아는 G7에 다시 들어올 수 없다’는 말로 대화를 시작해야 했다”고 전했다. 애초 G7은 러시아를 포함해 G8으로 움직였지만, 지난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와 긴장 사태를 촉발하면서 G8에서 제외됐다.

이데일리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럽 각국 정상들도 미국의 귀환을 환영했다. 이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통치하는 미국이 자유세계의 협력적인 지도자로 돌아왔다”고 했다. ‘미국이 돌아왔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바이든 대통령이 마크롱 대통령을 바라보며 대신 답해달라고 손짓하자 이같이 답변한 것이다.

앞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정상회의 전날인 지난 10일 바이든 대통령과의 대화를 “청량제 같았다(a big breath of fresh air)”고 평가하기도 했다. 우르술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도 같은날 “미국이 돌아온 것은 좋은 일이며 G7도 마찬가지”라고 환영했다.

이데일리

G7 정상회의가 열린 영국 콘월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바이든 대통령을 향해 팔꿈치 인사를 시도하고 있다(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여전히 트럼프의 망령이 떠돌고 있다는 시각도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바이든은 전임자의 이름을 단 한 번도 언급하지 않았지만 트럼프의 그림자는 짙었다”고 평가했다.

이들의 불안에는 근거가 있다. 최근 바이든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들과 거의 협의되지 않은 상황에서 아프가니스탄 철군을 결정한 것이 대표적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바이든 행정부가 트럼프 때와 다를 바 없다는 불평이 있었다고 WP는 전했다.

다만 현재까지는 바이든 대통령의 행보가 미국에 대한 인식 제고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퓨리서치센터가 조사한 12개국 설문에서 62%는 미국에 호의적이라 응답한 결과가 입증한다.

작년에는 63%가 미국에 부정적이라고 답변한 것과 상황이 바뀐 것이다. 미국을 신뢰하냐는 질문에도 작년에는 17%만 “그렇다”고 답했지만, 이제는 75%가 “세계가 처한 문제에 미국이 옳은 일을 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