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51807 1112021061368751807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3565389000

김부겸 "해외서 접종 완료하면 입국 시 격리 면제 예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3일 “다음 달부터는 해외에서 접종을 완료하면, 국내의 직계가족 방문이나 중요한 사업, 학술·공익 목적으로 입국할 경우 심사를 거쳐 격리를 면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라면서 “다만, 진단검사 등 꼭 필요한 방역 조치는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며 “이번 조치로 오랫동안 고국을 찾지 못한 교민과 유학생, 기업인 등의 어려움이 조금이나마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방역 상황이 안정된 국가들과는 상호주의 원칙 하에 접종 증명서를 인정하고, 접종을 마친 출·입국자는 서로 격리를 면제하도록 협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또 “내일부터 3주간 현행 거리두기 단계가 그대로 유지된다”며 “앞으로 3주간은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 개편을 준비하는 기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실외 스포츠 경기와 대중음악 공연은 입장 인원을 좀 더 완화하여 방역에 문제가 없는지 검증하게 된다”며 “경북·전남·경남에 이어, 강원도에서도 내일부터 거리두기 개편안을 시범 적용한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내일은 ‘세계 헌혈자의 날’”이라며 “최근 혈액 보유량이 적정 수준인 5일분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19는 혈액을 통해 감염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총리에 의하면 전날까지 전 국민의 23%인 1,180만명이 1차 접종을 마쳤다.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