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52300 0902021061368752300 01 0102001 politics 7.1.3-HOTFIX 90 아주경제 62441385 false true false true 1623566807000

이슈 일본 신임 총리 스가 요시히데

​[종합] 文, 日 스가와 “반갑다” 인사만…글로벌 백신 주도권 확인 성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G7 1일 차 일정 마무리…호주·독일·EU 정상 만나 대북 문제 지지

AZ 등에 백신 협력 제안…개도국엔 “2억 달러 지원” 깜짝 약속

13일 마지막 일정 소화한 후 오스트리아·스페인 국빈 방문 출국

아주경제

환담하는 문 대통령과 바이든 미국 대통령 (콘월[영국]=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G7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2일 오후(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호텔 앞 해변에 마련된 만찬장에서 에어쇼를 기다리며 환담을 나누고 있다. 2021.6.13 cityboy@yna.co.kr/2021-06-13 05:55:01/ <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진행되고 있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첫날 일정을 마무리했다. 호주·독일·유럽연합(EU) 정상들과 양자회담을 갖고 아스트라제네카(AZ) 최고경영자(CEO)와 면담을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양자회담에서 북핵 문제 등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각국들의 지지를 재확인했다.

또한 아스트라제네카의 파스칼 소리오 글로벌 최고경영자(CEO)와 회동을 하고 백신 외교를 이어나갔다.

관심을 모았던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의 약식회담은 무산되고 “반갑다”는 짧은 인사만 나눴다.

문 대통령은 첫 공식 일정으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호주는 이번 G7 정상회의에 한국,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함께 초청된 나라다.

두 정상은 양국이 상호보완적 무역 구조를 기반으로 호혜적인 교역관계를 유지해 왔다고 평가하고, 저탄소 기술 등 분야로 경제협력의 지평을 넓혀가기로 뜻을 모았다.

또 지난해 서명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조속한 발효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역내 경제협력이 한층 더 강화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와 기후위기, 저탄소·디지털 경제 전환으로 국제질서가 급변하는 가운데 가치를 공유한 우방 국가의 협력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양국이 글로벌 공급망의 안정성에 함께 기여하고, 저탄소 기술과 수소 협력을 강화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소리오 CEO와 만나 코로나19 백신의 안정적 생산과 공급을 위한 협력에 대해 논의했다. AZ 백신은 지난 2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접종된 코로나19 백신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위탁 생산한 물량이 국내뿐 아니라 ‘코백스 퍼실러티(COVAX Facility)’를 통해 전 세계에 공급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하반기에도 백신의 공급과 접종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면서 백신 생산과 글로벌 공급을 위한 지속적인 협력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한·미 정상회담 결과 등 최근 한반도 정세와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설명했다.

이에 메르켈 총리는 “나는 과거 동독 출신으로 한반도의 분단 상황에 대해 누구보다 많은 연민을 갖고 있다”면서 “독일은 이번 총선 결과와 상관없이 가능한 협력과 지원을 계속하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유럽연합(EU)의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우르즐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도 별도의 회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우리나라의 글로벌 백신 허브 역할 등 코로나19 문제와 기후변화, 양자 교역 등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EU가 ‘유럽 그린딜’과 ‘2030 디지털 목표’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를 선도하고 있고 한국 역시 그린 뉴딜과 디지털 뉴딜을 추진하며 같은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면서 “이제는 방역을 넘어 백신 접종 확대가 중요하고 개도국에 대한 원활하고 공평한 공급 확대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서는 백신 개발에 대한 유럽의 선도적 능력과 한국의 우수한 생산능력을 결합해 백신 생산 거점을 확대해야 한다”면서 “한국은 글로벌 백신 허브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글로벌 보건 거버넌스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이 자리에서 서로 “반갑다”는 인사를 건넸다. 일본 NHK도 스가 총리를 수행 중인 오카다 나오키 내각 관방부 장관이 기자단에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스가 총리에게 다가와 아주 짧은 시간 간단한 인사를 나눈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문 대통령에게 “문 대통령이 오셔서 이제 모든 게 잘될 것 같다”는 말을 건넸다.

문 대통령은 “미국이 보낸 얀센 백신 예약이 18시간 만에 마감됐다. 한국에서 큰 호응이 있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과 함께 영국을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도 공식 환영식 직전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부인 케리 존슨 여사 주최로 열린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해 스가 여사를 만났다.

김 여사는 스가 여사에게 “이렇게 처음 만나게 돼 반갑다”고 인사를 건넸다. 바이든 대통령의 부인인 질 바이든 여사도 처음 만나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 시 바이든 대통령 내외의 환대에 감사한다”고 인사를 했다.

바이든 여사는 이에 “미국에 꼭 한번 와 달라”고 초청했고, 김 여사는 “기꺼이 초대에 응하겠다”고 화답했다. 김 여사는 최근 ‘깜짝 결혼’을 한 존슨 여사에게 “결혼을 축하한다”고 덕담을 건네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보건을 주제로 한 G7 정상회의 첫 번째 확대정상회의 1세션에 참석해 선진국이 공여한 자금으로 개도국에 백신을 공급하는 ‘코백스 선구매공약매커니즘(COVAX AMC)’에 대해 올해 1억 달러(약 1100억원)를 공여하고, 내년에 1억 달러 상당의 현금이나 현물을 추가로 제공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백신 공급 확대 방안으로 “한국이 바이오 의약품 생산 역량을 기반으로 글로벌 백신 허브 역할을 할 수 있다”면서 “미국뿐 아니라 다른 G7 국가들과도 백신 파트너십을 모색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측은 문 대통령의 이번 회의 참석과 관련해 “G7 정상회의에 2년 연속 초대됐으며 특히 올해는 권역별 주도국 4개국만을 소수 초청했다”며 의미를 부여했다.

청와대는 “G20은 선진국과 개도국의 경제 중심 협의체임에 반해 G7은 선진국들 간의 협의체로 국제경제 및 정세, 글로벌 현안을 실질적으로 주도하는 회의에 책임 있는 선도 선진국 중 하나로 참여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마지막 날인 13일 ‘열린사회와 경제’, ‘기후변화·환경’을 주제로 한 확대정상회의 2세션과 3세션에 잇따라 참석한다. 같은 날 오후에는 국빈 방문을 위해 오스트리아로 출국한다.

콘월(영국)=공동취재단·서울=김봉철 기자 nicebong@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