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52574 0112021061368752574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567509000

이제는 '윤석열의 시간'…때릴수록 오르는 지지율, 이번에도?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안채원 기자]

머니투데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내에 있는 이회영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전시물을 관람한 뒤 취재진에 둘러싸여 있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선 준비를 위한 초기 캠프 구성을 이번 주 마무리할 예정이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 대상에 올랐다는 언론 보도 이후 지지율 상승효과를 누린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지도부 구성 완료 시점에 맞춰 거센 행보를 보일 전망이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자신의 대변인으로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과 이상록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 홍보담당관을 내정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이날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이 전 논설위원에 이어 이 담당관을 대변인에 내정한 것이 맞다"고 말했다. 공식 선임 날짜는 오는 15일이다.

이 담당관은 고려대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하고 서울신문과 한겨레신문을 거쳐 동아일보에서 기자로 일했다. 이후 CJ 계열 케이블 방송사인 tvN에서 시사교양 책임 프로듀서로 근무하다 지난해 권익위로 자리를 옮겼다. 동아일보 재직 중 법조팀장으로 일하면서 윤 전 총장과 가까워졌다고 전해진다.

앞서 내정된 이 전 논설위원은 대구 출신으로 서울대 사회학과를 졸업한 뒤 한국일보에 입사해 사회부와 정치부를 거쳤다. 조선일보로 자리를 옮겨 정치부를 주로 취재하다 논설위원으로 활동해왔다. 이 전 논설위원은 주로 언론 대응을, 이 담당관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한 홍보를 담당할 예정이다.

기자 출신으로 구성된 대변인단 인선을 마친 윤 전 총장은 이번 주 전략, 정책 담당자 등 나머지 캠프 인선도 마무리할 계획이다. 윤 전 총장 측은 "준비가 거의 다 됐다고 알고 있다"며 "큰 규모가 되진 않을 것이고 소수의 꼭 필요한 인원 정도는 이번 주에 다 모이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치권에선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차기 지도부 구성 완료 시점에 맞춰 캠프 인선을 마무리하고 적극적인 정치행보를 보일 것으로 내다본다. 입당 문제를 두고 전략적인 협상과 시점 조율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다. 윤 전 총장은 지지율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입당 시기와 방법 등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공수처가 윤 전 총장을 겨냥한 수사에 나선 것도 유력 대권 주자 대열에 오른 윤 전 총장에게는 호재로 작용할 것이란 얘기가 나온다. 검찰총장 재직 시절부터 정부나 여권으로부터 압박을 받으면 튀어 올랐던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이 이번 수사로 다시 상승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 머니투데이와 미래한국연구소가 여론조사업체 PNR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2일 하루 동안 전국의 유권자 100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39.1%로 지난주 같은 조사 때(35.7%) 보다 올랐다. 특히 2위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격차는 더 벌어졌다(응답율 3.3%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조성주 정치발전소 대표는 "'윤석열 때리기' 움직임이 나올 수록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이 높아지는 것은 야권을 지지하는 사람들의 결집이 일어나기 때문"이라며 "이번 주 공수처 수사 결과 발표 이후 지지율이 올랐다면 그런 영향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준석 돌풍'으로 요약되는 국민의힘 전당대회 결과로 인해 윤 전 총장 지지율이 상승했다는 분석도 있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이준석 후보의 당 대표 선출로 국민의힘 내부에 변화의 바람이 불면서 국민의힘 지지자들 사이에선 '내년 대통령 선거도 해볼 만 하겠다'라는 기대감이 커진 것 같다"며 "현재 야권에서 지지율이 가장 높은 윤 전 총장에게 힘을 모아주면 대통령을 만들 수 있겠다는 분위기가 확산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때리기'로 인한 지지율 상승효과는 분명한 한계가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 조 대표는 "윤 전 총장이 명실상부한 대권 주자가 되고 정치에 대한 의지를 분명히 밝힐수록 여권으로부터 압박을 받는다는 이유로 지지율이 높아지는 현상은 더이상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며 "자연스럽게 윤 전 총장에 대한 검증이나 윤 전 총장이 내놓는 정책의 수준 등으로 평가 기준이 바뀔 것이다"라고 했다.

안채원 기자 chae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