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53468 1022021061368753468 05 0506001 sports 7.1.5-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true 1623570486000

[A-현장리뷰] '손흥민 PK골' 한국, 레바논 2-1 제압...1위+무패로 최종예선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고양] 오종헌 기자= 대한민국이 손흥민의 7경기 만에 A매치 득점포이자 페널티킥 역전골에 힘입어 레바논을 제압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3일 오후 3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최종전에서 레바논에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조 1위(승점16)로 최종 예선에 진출했다.

[선발 라인업] 손흥민+황의조 출격...송민규도 선발

한국(4-3-3) : 김승규(GK) – 홍철, 김영권, 박지수, 김문환 – 이재성, 정우영, 권창훈 – 손흥민, 황의조, 송민규

레바논(4-4-2) : 카릴(GK) - 알렉산더 멜키, 오우마리, 사브라, 엘 제인 - 마타르, 하이다르, 크두, 펠릭스 멜키 - 사드, 알헬위

[전반전] 이른 시간 선제 실점...득점 없이 마무리

한국이 먼저 포문을 열었다. 전반 3분 김영권이 후방에서 한 번에 넘겨준 패스를 받은 권창훈이 날카로운 침투 패스를 시도했다. 이를 쇄도하던 황의조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빗맞으며 골킥이 선언됐다.

한국이 다시 기회를 잡았다. 전반 11분 송민규가 좌측면을 날카롭게 파고든 뒤 컷백을 내줬지만 수비수가 걷어냈다. 송민규는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다시 한번 감각적인 바이시클킥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빗겨갔다.

레바논의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13분 좌측면에서 크로스가 올라왔고 문전 혼전 상황 속에서 사드가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한국이 반격에 나섰다. 전반 16분 이재성이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살짝 빗겨갔다.

계속해서 한국이 몰아쳤다. 전반 18분 황의조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감각적으로 내준 공을 이재성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수비 맞고 굴절됐다. 한국의 좋은 기회가 무산됐다. 전반 26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손흥민이 슈팅을 연결했다. 하지만 골문으로 들어가기 직전에 레바논 수비수가 몸을 던져 공을 걷어냈다.

전반 막판 한국의 좋은 슈팅이 나왔다. 전반 41분 좌측면에서 홍철이 올려준 크로스를 손흥민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아쉽게 수비벽에 걸리고 말았다. 이어진 손흥민의 프리킥 역시 황의조의 발 끝에 제대로 걸리지 않으며 골킥이 선언됐다. 결국 전반은 한국이 0-1로 뒤진 채 마무리됐다.

[후반전] 상대 자책골-손흥민 PK...역전에 성공하는 한국

한국이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이재성을 대신해 남태희가 투입됐다. 한국이 후반 초반 기회를 맞았다. 후반 3분 황의조가 페널티 박스 좌측면에서 수비 한 명을 앞에 두고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가 막아냈다.

후반 초반 한국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데 성공했다. 후반 6분 손흥민의 코너킥을 송민규가 헤더로 연결했고 이것이 사브라 맞고 굴절되면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한국이 다시 한번 변화를 가져갔다. 후반 18분 김문환을 대신해 이용이 투입됐다.

한국이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 20분 남태희가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손흥민이 침착하게 골망을 갈랐다. 한국은 득점 직후 박지수를 빼고 원두재를 출전시켰다. 레바논도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27분 마타르, 하이다르가 빠지고 아타야, 다이니가 들어왔다.

한국이 한번 더 교체를 단행했다. 후반 37분 송민규, 권창훈을 대신해 손준호, 황희찬이 투입됐다. 결국 경기는 더 이상의 득점 없이 한국의 짜릿한 역전승으로 마무리됐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결과]

대한민국(2) : 사브라(후반 6분 자책골), 손흥민(후반 20분 PK)

레바논(1) : 사드(전반 13분)

사진=장승하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