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54707 0782021061368754707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574867000

“1500만 원 안 갚아”…임창용 前 프로야구 선수 벌금형 약식기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직 프로야구 선수 임창용이 지인에게 돈을 빌리고 갚지 않은 혐의로 약식기소됐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이병석 부장검사)는 지난달 말 임창용을 벌금 100만 원에 약식기소했다.

약식기소는 징역형이나 금고형보다 벌금형이 적절하다고 판단할 때 정식 재판에 회부하지 않고 서면 심리로 약식명령을 청구하는 절차다.

임창용은 지난해 7월 알고 지내던 30대 여성에게 2500만 원을 빌린 뒤 이중 1500만 원을 갚지 않은 혐의로 수사를 받았다.

임창용은 1995년 해태 타이거즈(현 KIA 타이거즈)에 입단해 24년간 선수 생활을 한 뒤 2019년 은퇴했다.

[이투데이/이혜리 기자(hyer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