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59657 0102021061468759657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true 1623627599000

‘이준석에 축하문자’ 윤석열 “국민의힘, 큰 기대 갖고 지켜보고 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윤석열, 검찰총장 사퇴 후 첫 공개행보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1.6.9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의 이준석 지도부 출범에 대해 “큰 기대를 갖고 지켜보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4일 윤 전 총장 측 관계자는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국민의 기대와 관심 속에 치러지는 것을 보고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윤 전 총장이 말한 ‘기대’의 뜻에 대해 “‘국민의힘이 어떻게 변할까’ 하는 기대”라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 입당 문제에 대해 이 관계자는 “(윤 전 총장은) 국민이 불러서 나온 것”이라며 “차차 보면 알 것이다. 모든 선택은 열려 있다”고 했다.

그는 사견임을 전제하며 “윤석열, 이준석 현상은 다르지 않다. 기존 여의도 문법에 대한 국민의 바람이 반영된 것”이라며 “윤 전 총장에 대한 그런 관심이 지지율로 나타난 것이니 다르지 않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오전 이 대표에게 문자 메시지로 당선 축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그 동안 윤 전 총장을 향해 8월 중순쯤 시작될 것으로 보이는 국민의힘 당내 경선에 참여할 것을 요구해왔다.

이 대표는 앞서 언론 인터뷰에서 “경선 일정을 아무리 당겨도 8월 중순 이후에나 시작할 수 있다”며 “윤 전 총장이 8월 정도까지 (입당을) 결심하지 못하면 국민 입장에서도 답답한 지점이 있을 것”이라고 한 바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